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옥상녹화] 일본 옥상녹화 단상 야마다 히로유키 (hankyuhi@hotmail.com)


han267.jpg

오이타켄(大分県) 내 기왓장 위에서 자라는 바위솔

 

 

1. 지붕에서 자라는 바위솔

 

미묘한 군락 성립 조건

기왓장에서 자라는 바위솔 사진은 본지 2009년 여름호(통권 제54호, pp.188~191)에서도 소개한 적이 있지만, 이번에는 상당한 군락으로 자라고 있는 사례이다. 바위솔은 일본이 원산인 세덤―현재는 이와렌게속(属)으로 분류되고 있지만, 이전에는 세덤속으로 분류됐다―의 일종이며, 도감에도 “지붕에서 자란다”고 명기돼 있을 만큼 지붕과의 궁합이 좋다. 유명한 곳으로는 오카야마켄 쿠라시키시岡山県 倉敷市 미관지구美観地区의 건물 지붕에 대규모의 군락이 있고, 근래에는 개체수가 줄어들어 일부러 채취해서 이식 작업을 했다는 뉴스가 보도됐다. 자연 환경에서는 산지 바위나 해안에 가까운 암벽 등에서 잘 자라는 것 같고, 인터넷에서 검색하면 얼마든지 사진을 찾을 수 있다.


보통 식물도감에는 쓰여 있지 않지만, 바위솔은 ‘먹부전나비(黒燕小灰蝶, Tongeia fischeri fischeri )’라는 희귀 나비의 중요한 먹이식물食草로 나비 애호가들 사이에 잘 알려져 있다. 다만 유충이 식물의 잎 육내에 들어가서 가죽만 남기고 모두 먹어치우는데, 식물 입장에서는 무서운 대상이다. 먹부전나비는 바위솔 이외의 세덤류도 먹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서, 장차 도시의 세덤 지붕 주변에서 먹부전나비가 난무하는 모습을 보게 될지도 모르겠다.


바위솔이 기와지붕에서 자라는 것은 이번 기와지붕本{瓦葺 사례뿐이다. 이곳의 경우, 기와 아래에 즙토葺土가 놓여있기 때문에 이것을 식재기반으로 바위솔이 생육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번 사례를 잘 관찰하면 즙토보다는 기왓장 위에 쌓인 부식이나 먼지류를 주된 식재기반으로 하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또한 기왓장이 심하게 풍화돼 반半토양화하고 있는장소도 있는데, 그런 경우는 기와 그 자체가 식재기반이 되고 있을 가능성도 있다. 관찰한 결론을 말하자면, 이곳에 있는 바위솔의 식재기반은 ①기와 사이의 즙토 ②기왓장 위에 퇴적한 먼지류埃類 ③풍화한 기와 등 세 종류였다.

 

 

야마다 히로유키는 치바대학교 환경녹지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 원예학연구과와 자연과학연구과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도시녹화기술개발기구 연구원, 와카야마대학교 시스템공학부 부교수를 거쳐 현재 오사카부립대학교 대학원 생명환경과학연구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국토교통성의 선도적 도시 형성 촉진 사업과 관련한 자문위원, 효고현 켄민마을 경관 수준 녹화사업 검토위원회 위원장, 사카이시 건설국 지정 관리자 후보자 선정위원을 역임했다. 일본조경학회 학회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도시 녹화의 최신 기술과 동향』, 『도시환경과 녹지-도시 녹화 연구 노트 2012』 등을 비롯해 다수의 공저가 있다. 


 

한규희는 1967년생으로, 치바대학교 대학원 조경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1994년부터 일본의 에디(EDY)조경설계사무소, 그락크(CLAC) 등에서 실무 경험을 익혔고, 일본 국토교통성 관할 연구기관인 도시녹화 기구의 연구원으로서 정책 업무 등에 참여해 10여 년간 근무해 오고 있다. 특히 도시의 공원녹지 5개년 계획의 3차, 4차를 담당했다. 일본 도쿄도 코토구 ‘장기계획 책정회’ 위원, 서울시 10만 녹색지붕 추진위원회 위원 등으로 활동하며 다양한 연구 논문과 업무 경험을 쌓았다. 현재 한국에서는 어번닉스 공동대표를 맡고 있으며,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활동 중이다. 여러 권의 단행본을 함께 감수하고 집필하면서 기술 보급에도 힘쓰고 있다.

 

번역 한규희 _ 어번닉스 대표, 일본 도시녹화기구 연구부 연구원

2016년 08월 096호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ecoscape/view.php?cid=271&id=472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