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기후변화에 따른 식재 패턴의 변화 기후변화, 조경은 무엇을 할 것인가 오충현 (ecology@dongguk.edu)


사진1.JPG

최근 남부수종중 중부지역 가로수로 가장 널리 심고 있는 이팝나무의 꽃 ⓒ오충현

 

기후변화에 의한 생태계의 변화

오늘날 우리는 전 지구적으로 기후변화라는 큰 재앙에 노출돼 있다. 우리나라는 아직 기후변화 문제로부터 비교적 적은 피해를 입고 있지만, 남태평양에 있는 작은 섬나라 같은 경우는 국가의 존망까지 걸려있다.

 

지구상의 생물은 기후대라는 조건에 따라 분포하고 있다. 따라서 기후변화는 동식물의 분포 조건에 영향을 주게 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세계 평균기온은 20세기 들어 0.6˚C 상승했으며, 우리나라는 지난 50년간 기온이 약 0.23˚C 상승했고 특히 겨울과 봄의 기온상승이 큰 경향을 보이고 있다. 또한 유엔환경계획United Nations Environment Program, UNEP 등의 기관에 따르면 세계 기온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상승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으며, 기후변화 모델에 의한 예측결과에 따르면 지구의 평균기온은 2100년까지 1.4~5.8˚C 추가 상승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산림과학원에서 발표한 기후변화에 대한 2010년 보고서에서는 우리나라의 평균기온은 지구평균의 약 2배 속도로 상승하고 있다고 한다. 현재 한반도의 아열대지대는 북상하는 추세이며, 주로 남해안과 동해안지역으로 북상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세계 각국에서는 기후변화에 대한 다양한 연구들이 진행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과거 축적된 자료가 빈약해 현재의 기후변화에 대한 구체적인 비교가 어려운 실정이다. 과거 자료로는 임경빈 교수 등이 1975년 진행한 온도와 지형에 의해 결정되는 식생분포 특성연구가 기후변화 연구에 많은 도움이 된다. 이를 기반으로 후학들에 의해 기후변화에 따른 식생이동 관련 연구가 이뤄지고 있다. 한반도 산림대의 구분과 주요수종의 분포는 지형의 영향을 크게 받고 있지만, 온도에 의해 주로 결정된다. 난대성 상록활엽수의 분포는 1월 평균기온과 1월 평균최저기온이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한다.

 

우리나라에서도 서울은 대구와 함께 기온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이다. 이런 원인으로 최근 서울에서는 과거에 보지 못했던 남쪽지방 식물들이 도입돼 조경공간에서 자라는 것을 종종 볼 수 있다. 청계천 복원과 함께 서울에 도입된 이팝나무가 대표적이다.

 

필자가 소속된 동국대학교 생태계서비스연구소 연구진은 지난 5년 동안 기상청 자료를 바탕으로 서울의 기후변화 특성을 분석하고 이에 따라 서울지역에 도입 가능한 수종을 선정하는 연구를 수행했다. 이 연구를 위해 지난 1960~2010년 기후자료를 바탕으로 연평균기온, 월평균기온, 평균최저기온, 내한성대, 온난지수, 한랭지수 등을 분석했다. 또한 서울 기후와 유사한 지역 및 시기를 도출해 서울에 식재 가능할 것으로 판단되는 식물종을 도출했다.

 

 

오충현은 동국대학교 바이오환경과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생태계서비스연구소장을 맡고 있다. 최근 기후변화 적응 식물종, 구상나무 등 고산지역 기후변화 위기 식물, 농업환경 변화에 따른 국내 주요농업유산보호지역 생물다양성 보전 등에 대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2016년 08월 096호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ecoscape/view.php?cid=278&id=472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