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기자수첩] 다시 요동치는 용산공원, 국토부 책임 ‘정조준’ 박광윤 (lapopo21@naver.com)


서울시와 야당, 시민단체들이 국토교통부와 용산공원 계획안에 대해 강하게 성토하고 나서면서 용산공원이 다시 정치적 격랑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지난 823일 국회에서는 서울시와 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용산공원시민포럼이 공동으로 용산공원에 묻다라는 주제로 용산공원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공원 관련 전문가들을 비롯해 김종인 더민주 대표,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 변재일 더민주 정책위원장, 성장현 용산구청장 등 굵직한 야당 의원들이 대거 참석해 정부에 용산공원 계획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강하게 요구했다.

 

이날 제기된 내용은 기존 용산공원 계획안은 사전조사도 없이 나온 졸속적인 계획이며, 국토부가 구시대적인 정부 주도 방식으로 추진하고 있다는 비판이다

 

이에 참가자들은 면밀한 조사부터 시작해 긴 시간을 두고 천천히 조성하되 계획부터 조성, 운영관리까지 시민참여 방식으로 전환하여 각종 추가된 계획으로 줄어든 터를 온전하게 회복해 공원을 조성하자고 제안했다. 한마디로 기존 용산공원 계획안은 잘못된 계획이므로 판을 다시 짜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꺼낸 카드가 용산공원 조성 특별법의 전면 개정이다. 조명래 교수는 최초로 조성되는 국가공원인데도 국가성에 대한 논의가 전혀 없었다면서, 이 법에 국가공원의 성격을 정의하자고 말했다. 그리고 서울시가 주체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시민 주도방식, 터 복원, 장기적인 계획 수립 근거, 시설 이전방안 등을 규정하자고 했다.

 

안타깝게도 모든 잘못의 원인은 국토부를 향하고 있. 지금 용산공원 사업은 국토부 담당 공무원과 친국토부 전문가, 영혼 없는 용역사가 주체가 되고, 민은 그저 관객이라면서, 국토부의 폐쇄적인 조성과정에서 문제를 찾는 분위기다.

 

사실 국토부가 이 사업에서 손을 떼야 한다는 주장은 이미 있어왔다. “공원을 만들어 본 적도 없는 국토부가 용산공원을 만든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는 것인, 국토부 입장에서는 뼈 아픈 지적일 수도 있고, 앙부처가 직접 공원을 만들 필요는 없다고 강변할 수도 있다. 하지만 단순히 정치적 의도라고 폄훼하기에는 그간 도시공원에 등한시한 국토부의 행적을 부인하기 힘들 것이고, 중앙부처가 공원을 만들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라면 용산공원을 못 내놓을 이유가 없는 셈이 된다. 무슨 답변을 해도 국토부가 자가당착에 빠지게 됐다는 것은 기자만의 생각일까. 녹색 패러다임에 대한 국토부의 전환적인 모습은 언제쯤 볼 수 있을까

2016년 09월 097호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ecoscape/view.php?cid=64212&id=474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