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존폐 위기 과천화훼인들 ‘연합전선 구축’ 한국화훼산업진흥협회 출범식 오는 17일 개최 이형주 (jeremy28@naver.com)
입력 2020-01-16 21:51 수정 2020-01-16 21:51

[환경과조경 이형주 기자] 도시 개발로 존폐 위기에 처한 과천 화훼인들이 생존권 사수를 위한 연합전선을 구축했다.


과천화훼협회, 과천화훼집하장, 과천화훼유통협동조합, 과천화훼산업체컨소시엄 등을 필두로 한 과천 화훼인들은 ‘한국화훼산업진흥협회’를 설립하고 오는 17일 과천시청 대강당에서 출범식을 연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6년 6월 과천화훼단지를 포함한 주암지구를 뉴스테이로 지정하면서 과천화훼인들과 마찰을 빚어왔다. 기존 정착민들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지 않은 채 강제로 이주토록 했기 때문이다. 이에 생존권 투쟁을 이어오던 지역민들은 새 정부 출범으로 기대를 모았으나, 국토부가 기존 안을 거의 그대로 추진하면서 수년째 지지부진한 싸움을 이어오고 있다.


과천화훼인들은 ▲최소 2만2000평 이상의 화훼종합유통센터 건립 부지 확보 ▲조성원가 80% 이하로 화훼산업용지 공급 ▲화훼유통센터 입주 예정자를 위한 임시 재정착 부지 마련을 요구해왔으나, LH는 지원근거가 없어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지난해 LH가 직접 화훼유통복합센터를 건립·운영하는 방안을 포함해 리츠, 민간개발 등 다양한 사업방식을 검토하기로 하고, 연구용역 수립에 들어갔으나 대책이 마련되지 않은 상태로 과천화훼단지가 3기 신도시 부지에 포함되면서 또 다시 같은 상황을 반복하게 됐다.


이에 한국화훼산업진흥협회 관계자는 “과천은 꽃과 도시가 함께하는 도시다. 개발이라는 미명하에 우리는 위기에 몰렸다. 정부가 과천화훼 전체를 수용과 개발로 내동댕이쳐지는 현실에 봉착케 했다”며 울분을 토했다.


이어 “과천에 중심한 화훼중소기업소상공인들은 정부에게 내몰려 각자 새로운 부지를 찾아 헤매고 있다”며 “현 정부의 수용과 개발은 수십 년간 대한민국 화훼 생산을 대표하는 수많은 화훼생산자들의 생산 부지와 삶의 터전을 송두리째 빼앗아가는 일”이라고 질타했다.


또한 “과천은 서울 및 수도권의 화훼 도·소매 유통을 담당하는 절대적 축을 담당해 왔는데, 유통기반의 붕괴로 화훼산업 근간을 흔드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며 “이는 과천화훼산업의 초월적 붕과를 의미하며 대한민국 화훼산업의 근간을 흔드는 사건임이 자명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수용의 주체인 LH공사는 화훼주민의 생존권과 재정착에 미온적 태도로 일관하며 뚜렷한 대책을 내놓지 않은 채 주민들을 4년 여간 우롱했다”며 “과천화훼주민들 1000여 명은 국가와 그 하수관청인 LH공사를 지탄한다. 과천화훼의 생존권과 대한민국 화훼산업의 보존을 위해 과천화훼의 모든 단체와 시민으로 연대한 사단법인 한국화훼산업진흥협회를 창립해 우리의 생존권을 사수코자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8086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