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평택시가 방문한 우수 아파트 조경 ‘더샵지제역센트럴파크’ 17, 18일 시 공원녹지 공무원 전원 견학…친환경기술 접목 벤치마킹 박광윤 (lapopo21@naver.com)
입력 2020-09-17 20:42 수정 2020-09-17 20:46
지제역센트럴파크01.jpg
평택시는 17, 18일 더샵지제역센트럴파크에서 공원녹지 공무원 전원이 참여한 ‘도심 정원문화 확산을 위한 현장견학’ 행사를 진행했다.

 


[환경과조경 박광윤 기자] 평택시가 관내 우수 아파트 조경 사례 답사지로 포스코 건설이 지은 ‘더샵지제역센트럴파크’를 찾았다.

 

시는 17, 18일 양일에 걸쳐 평택시 부시장과 약 50여 명에 이르는 공원녹지 공무원 전원이 방문하는 ‘도심 정원문화 확산을 위한 현장견학’ 행사를 진행중이다.

 

이번 견학은 아파트 조경을 활용한 녹지공간 확충과 정원문화 확산을 위해 관내 조경 우수단지를 견학하는 행사로, 지난 8일 정장선 평택시장이 현장을 방문해 호평하며 공공 조경공간에 벤치마킹하도록 직접 관심을 보여 온 것으로 알려진다.

 

첫 날인 17일은 평택시 공원녹지 공무원을 대상으로 25명씩 두 개의 조로 나뉘어 견학이 진행됐다. 현장에서는 포스코건설의 이인규 부장이 안내를 맡았다.

 

더샵지제역센트럴파크는 11만8116.9㎡ 부지에 지하 2층~지상 27층 아파트 44개동 총 3798세대의 규모를 가진 대단지 공동주택단지이다. 인접한 곳에 지난해 9월 입주한 1단지 지제더샵센트럴파크를 포함하면 5078세대의 더샵브랜드 타운을 형성하고 있다.

 

단지내 조경은 입주민들에게 만족감을 줄 수 있는 즐거운 테마공간에 생애주기검토(LCA) 등을 통해 수명이 오래가는 고품질의 디자인으로 기본에 충실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저영향개발기법(LID)을 단지 곳곳에 적용해 지속가능한 가치를 담았다.


주변 녹지를 연결하는 다층식재 구조의 녹지축 계획과 저관리형 옥상녹화를 통해 미세먼지 및 폭염을 저감하고, 레인가든·자갈트렌치·비오톱·곤충아파트 도입으로 물순환체계 및 지역생태계 환경을 개선했으며, 더샵필드를 중심으로 테마가든을 계획해 입주만족도가 높은 친환경단지로 계획·시공했다.

 

이인규 부장은 “특히 자갈트렌치는 현장에서 광범위하게 적용되고 있는 추세이다. 적은 비용으로 친환경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관내 조경 공간에 벤치마킹하기에 좋은 사례이다”라고 소개했다.

 

이번 방문을 통해 평택시 조경 관련 부서들은 고덕지구 공원·모산공원, 관내 아파트 조경 업그레이드 등을 위해 우수 조경 조성의 경험이 많은 포스코건설과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둘째 날인 18일에는 부시장을 비롯 4급 이상 실국장급 공무원들이 방문할 예정이다., 또한 이 달 안에 평택 고덕신도시를 조성하고 있는 LH에서도 이곳 현장에 견학을 진행할 예정으로 확인됐다.

 

한편 창립 50주년을 맞이한 포스코는 사회공동체의 일원으로 자사가 보유한 역량과 자원을 바탕으로 더 나은 주거공간과 가치를 함께 만드는 환경조경 분야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IMG_20200917_135307.jpg

 

IMG_20200917_142759.jpg
석가산

 

IMG_20200917_142809.jpg
계류

 

곤충아파트.jpg
곤충아파트

 

유러피안테마가든.jpg
유러피안테마가든

 

자갈트렌치.jpg
자갈트렌치

 

평택시장 답사.jpg
8일 정장선 평택시장 현장 견학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9783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