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LH 주거단지, 하나의 이야기로 엮었다 경산대임 스토리텔링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 A군 토문 컨소·B군 강남건축 컨소 당선 이형주 (jeremy28@naver.com)
입력 2020-10-20 17:46 수정 2020-10-20 17:46
A 조감도.jpg
A 컨소시엄 당선작 조감도 (CG=LH 제공)

 

 

[환경과조경 이형주 기자] 단지계획을 비롯해 건물, 놀이터, 녹지, 커뮤니티공간 등 공동주택 전반을 거쳐 하나의 이야기가 펼쳐지는 주거단지가 조성된다.


LH가 경산대임지구 6개 블록을 대상으로 지역맞춤 ‘스토리텔링형’ 설계공모 당선작을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LH는 지난 7월부터 공동주택 설계에 인문·사회·시각적 요소를 반영함으로써 주민들이 ‘오래 기억할 수 있는 주거단지’를 조성하기 위한 공모를 개최했다.


LH는 공모 시행 전부터 지역주민 등과 협업체를 구성해 지역 정체성 발굴과 수요층 선호도 조사, 공모 가이드 설정 등을 거쳐 공모의 모티브가 될 옴니버스 형식의 ‘시간의 문’ 이야기를 창작했으며, 공간 구현 5대 요소로 ▲중저층 주거동 ▲주거공용부위 ▲옥외공간 ▲옥외 사인물 ▲부대복리시설에 창의적인 계획을 제안하도록 했다.


공모는 지구 내 6개 블록을 두 개 군으로 나눠 컨소시엄 A(A-5~7BL)와 컨소시엄 B(A-8~9, B-1BL)로 진행됐으며, 총 4개의 컨소시엄이 참가해 경쟁을 펼친 끝에 A군에 토문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이, B군에 강남종합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이 최종 당선됐다.


컨소시엄 A 참여사는 토문건축사사무소, 한빛엔지니어링건축사사무소, 다인그룹엔지니어링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 B 참여사는 강남종합건축사사무소, 종합건축사사무소가람건축, PMI건축사사무소로 구성됐다.

   

컨소시엄 A 당선작 ‘6가지 이야기가 흐르는 마을’은 공모에서 제시된 모티프를 충실히 구현해 단지별로 자연친화형 물놀이 콘텐츠(A-5BL), 이웃교류형 공유콘텐츠(A-6BL), 문화공유형 배움‧경험 콘텐츠(A-7BL)를 제안했다.


또한 각 블록을 연결하는 메인 보행축을 따라 특색 있는 이야기가 펼쳐지게 구성하는 등 지역 정체성을 반영한 이야기 마을을 구현했다.


컨소시엄 B 당선작 ‘소담소담 우리들의 시간여행’은 블록별로 책, 바람과 마당, 별과 빛을 모티브 삼은 특화 중저층 주동을 구현했으며, 곳곳에 특색 있는 놀이시설과 호수, 놀이터 등을 계획해 차별화된 주거단지를 제안했다.


A군 당선작에는 87억3000만 원, B군 당선작에는 75억2000만 원 상당의 설계권이 각각 주어진다.


향후 LH는 공모 당선작의 아이디어가 실제로 구현될 수 있도록 각 컨소시엄과 협업해 실시설계를 진행하고, 모든 진행과정과 결과를 스토리북·비디오클립 등의 형식으로 제작해 입주자, 지역주민, 프로젝트 참여자 등과 공유할 예정이다.

 

A 놀이마을.jpg
A 컨소시엄 놀이마을 전경

 

B 책컨셉_특화_주거동.jpg
B 컨소시엄 책 콘셉트 특화 주거동

 

B 실타래놀이터.jpg
B 컨소시엄 실타래놀이터와 언덕놀이터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9939&ca_id=102080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