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부산 수영구, ‘2020 대한민국 도시대상’ 대통령상 수상 국무총리상에 전남 목포시, 본상 수상 11곳 중 6곳이 첫 수상 이형주 (jeremy28@naver.com)
입력 2020-10-26 18:10 수정 2020-10-26 18:10

[환경과조경 이형주 기자] 부산시 수영구가 ‘2020 대한민국 도시대상’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국토교통부는 26일 국토발전전시관에서 5개 지자체에 ‘2020 대한민국 도시대상’을 시상했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도시대상은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서 규정한 ‘도시의 지속가능성 및 생활인프라 수준 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지자체에 수여하는 상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그간 도시대상은 인구, 예산규모 등이 다른 지자체들을 하나의 그룹으로 평가해 지방 소도시들에게는 수상권 진입장벽이 높았다.


수도권·대도시와 지방·소도시로 경쟁그룹을 분리하고 농어업 비중이 높은 도시를 위한 대체지표를 개발하는 등 제도개선이 이뤄지면서, 본상 11곳 중 6곳이 첫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는 설명이다.


대통령상을 수상한 부산 수영구는 지원체계 1위, 경제분야 2위, 사회분야 5위, 환경분야 5위 등 전 분야에서 고르게 높은 점수를 얻었다. 


특히 공모사업 선정, 외부기관 시상 등을 통해 국비·시비를 전년 대비 13배 확보하고 도시재생지원센터 활성화 등을 적극 추진해 그간 약점이었던 경제분야(16위)와 지원체계분야(6위) 실적이 크게 향상되면서 처음으로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하게 됐다.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전남 목포시는 지원체계 5위, 사회분야 11위 등 중소도시 중에서 고르게 상위권을 차지했다. 특히 적극적인 기업유치를 통해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등 산업단지 분양율을 71%로 끌어올리는 등 경제지표가 크게 개선(이전 33위) 되면서 중소도시 중 1위를 차지하게 됐다.


우수정책사례 장관상은 도시재생분야에 서울 성동구, 장기미집행시설 해소분야는 충남 서산시, 녹색도시분야는 서울 은평구가 수상했다.


서울 성동구는 수제화 거리, 성수동 카페거리 등 지역문화특화 가로조성 사업으로 유동인구가 2만5000여 명이 증가하고, 사회적 경제특구에 청년벤처, 사회적기업, 예술가를 유치해 입주기업이 968개 등이 증가한 실적을 높이 평가 받았다.


충남 서산시는 도시계획시설 우선 추진대상 54개소를 선정, 33년까지 총 2821억 원 규모의 연차별 투자계획을 수립해 장기미집행시설 해소에 적극적으로 나선 점을 인정받았다.


서울 은평구는 장기미집행 공원 12개소 중 8개소에 대해 603억 원을 보상했고, 12개소 공원을 각각의 특징을 살린 테마공원으로 추진한 점이 평가위원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그 외에도 ▲경기 시흥시 ▲서울 종로구 ▲전북 완주군 ▲경남 진주시 ▲대전 서구 ▲경기 안성시 ▲경기 의왕시 ▲경기 양주시 등이 장관상을 수상했다.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장상에는 ▲부산시 해운대구 ▲경기도 파주시 ▲대전시 중구 ▲대구시 남구 등 4개 지자체가 선정됐으며, 국토연구원장상은 ▲제주도 제주시 ▲서울시 강서구 ▲서울시 마포구 ▲충청북도 충주시 ▲경기도 안산시 등 5개 지자체가 받았다.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9966&ca_id=102080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