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WORK

가야 롯데캐슬 골드아너
Gaya Lotte Castle Gold Honor

가야 롯데캐슬 골드아너는 부산광역시 가야동 186 일대에서 진행된 재개발 사업으로 조성되었으며, 동의대역과 바로 인접한 단지다. 가야동은 엄광산(504m)과 수정산(315m), 팔금산(236m)의 산지 지형의 높낮이에 따라 도시화가 진행된 동네이며, 단지 내부에 약 10m의 고저차가 있다. 단차가 있는 단지의 외부 조경 공간을 레벨별로 나눠 구성해야 했다. 테라스 경관을 중심으로 공간을 나누며, 테라스에서 경치를 즐기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휴먼 테라스 가든으로 조성하는 것이 설계의 목표였다. 공간 내부의 각 가든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갤러리로드와 외곽 순환 산책로에는 초봄부터 겨울까지 절기마다 계절감을 느낄 수 있는 일곱 색상의 식재를 배식해 다채로운 경관을 선사하고자 했다. 워터밸리플라자 중앙 공간인 워터밸리플라자는 주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부대시설 전면에 위치한 공간이다. 선형의 녹지에 위치한 대규모 석경관은 부대시설 내부 혹은 외부, 석가산 인근에 조성된 휴게 공간 등 다방면에서 초점 경관을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 깎아지른 절벽에서 흘러내리는 폭포를 연상시키는 세 개의 석가산의 높이를 서로 다르게 구성했으며, 바위틈 사이로 소나무를 식재해 생동감을 더했다. 서로 다른 레벨의 조경이 자연스럽게 이어지며 이용자에게 색다른 경관을 감상할 기회를 제공하고, 석가산 폭포 특유의 청량감을 느낄 수 있도록 만들었다. 대상지의 레벨 차이를 극복하기 위해 경치가 아름답고 휴식 기능을 갖춘 테라스 경관을 만들었다. 중앙 공간의 긴 선형을 따라 높이가 다른 세 개의 석가산을 조성했다. 가든갤러리 가든 아름드리 팽나무 하부에 조성한 산책로의 디딤돌을 따라 들어서면 그라스 초화와 작은 관목들 사이에 고즈넉한 분위기의 휴게 공간이 나타난다. 갤러리의 작품을 감상하듯 자연의 배경을 구경하며 삼삼오오 모여 차를 마시고 담소를 나눌 수 있도록 공간을 분리했고, 정적인 휴식 활동이 이루어지도록 구성했다. 어린이들이 놀이터에서 노는 동안 보호자들이 쉴 수 있도록 놀이터 앞에 라운지를 배치했다 어린이집 앞에 조성한 커뮤니티 가든은 주민들이 모여 서로 담소를 나눌 수 있는 공간이다. *환경과조경416호(2022년 12월호)수록본 일부 글 노용연 우리엔디자인펌 설계팀장 사진 유청오 조경 기본설계 우리엔디자인펌 조경 특화설계 우리엔디자인펌 건축 설계 신도시건축사사무소 시공 롯데건설 조경 시공 다원녹화건설 놀이 시설 드림월드, 원앤티에스 휴게 시설 스페이스톡 위치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가야동 186 면적 대지면적: 32,201.90m2 녹지면적: 12,517.28m2 준공 2022. 9. 우리엔디자인펌의 ‘우리엔’은 우리(Uri)와 환경(Environment)의 약자로서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아름다운 환경을 지향하는 우리의 마음가짐이다. 우리엔이 꿈꾸는 세상은 삶이 빚어내는 정겨운 이야기를 담은 따스한 소통의 장이다. 자연 속에서 호흡하며, 그 안에서 살아가는 소소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아내고자 한다. 나아가 무절제한 훼손으로부터 되살아나는 자연, 그 네트워크 속에서 인간과 자연이 더불어 사는 지속가능한 환경을 꿈꾼다.

환경과조경 2022년 12월

WORK

한강변 보행네트워크
Pedestrian Network along Han River Waterfront

ⓒ유청오 한강코드의 탄생 ‘한강변 보행네트워크’는 거창한 이름처럼 한강변에 존재하지 않던 새로운 네트워크를 만들어내는 프로젝트가 아니었다. 한강의 수변 접근성이 자주 문제로 거론되지만, 이미 현실이 허락하는 선에서 도시와 기본적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다. 그렇다면 왜 여의나루에서 동작역까지의 네트워크를 재정비하려 했을까. 이 구간은 세 가지 특성에서 다른 한강변과 구별된다. 우선, 여의도 구간을 제외하곤 한강공원으로 이용되는 강변 둔치의 면적이 거의 없이 도시와 급격한 경계를 형성한다. 그렇기에 제방은 옹벽으로 처리한 경우가 많다. 옹벽과 그 하부에 위치한 광역상하수도관 상부면을 이용해 설치한 좁고 긴 광역 자전거도로가 이동 체계의 중심이다. 또한 올림픽대로의 교량화 구간인 노량대교가 전 구간의 40%가량(한강철교~반포천 합류부)의 하늘을 가리고 있다. 자전거에 치여 설 자리가 비좁은 보행자는 하늘도 한강도 바라보기 어려운 고립되고 어두운 환경을 걸어야 한다. 도시 지역과 한강변을 연결하는 나들목의 출연 빈도도 다른 한강공원에 비해 낮은 편이지만, 여러 오픈스페이스와 관계를 맺을 주요한 연결점에 위치하고 있어 네트워크에서 전략적 축을 이룬다. 유난히 추웠던 2019년 11월, 일정 중복으로 제대로 진행하지 못한 ‘국회대로 상부 공원 설계공모’를 떠나보내고 며칠 뒤 ‘한강변 보행네트워크 설계공모’에 접수 등록을 했다. 랩디에이치 팀원 5명은 우리 스튜디오 나름의 문화인 ‘사이트 디자인 데이’를 진행했다. 대상지 답사 직후 남아 있는 현장감을 살려 인근 카페에서 가벼운 구상안 샤레트를 하는 참여적 설계공모 문화다. 여의나루역에서 동작역까지 긴 답사를 마치고 다시 흑석역으로 돌아와 원불교 1층 카페에서 몸을 녹이니 해가 저물고 있었다. 구상안은 거의 그리지 못했다. 길이가 길고 구간마다 특수성이 다양한 답사 내용을 기록하고 공유하는 데도 시간이 많이 소요됐다. 며칠이 지나 팀원들은 자신이 맡은 구간에 대한 구상에 살을 더하며 정리하기 시작했고, 계획안에서 공통의 자취가 읽히기 시작했다. 그 자취의 집합은 모든 팀원의 지향점과 이용자들을 이끌고자 하는 방향성이 동시에 읽히는 어떤 패턴이었다. 한강을 향해 숨통을 여는 방향의 선형이 있었고, 선형들의 집합은 저마다 다른 율동감을 보이며 보행로를 따르고 있었다. 현재의 보행로와 자전거도로에 선의 집합이 더해지며 만들어지는 의미가 생각보다 컸다. 우리는 이를 ‘한강코드’라 이름 지어 제출하고 당선됐다. 우리가 한강변을 따라 찍는 한강코드들은 수변 길의 속도와 경험의 방향을 유도하고, 새로운 쉼터의 영역으로 그 자취를 확장하게 만드는 조작을 가능하게 하며, 해당 구간의 정체성을 새겨주는 지문이다. 이를 통해 세 가지를 성취하고자 했다. 가장 큰 목표는 보행자의 안전 확보였다. 좁은 보행로에서 자전거는 생각보다 위협적인 존재다. 보행로와 자전거도로의 적절한 분리를 유도해 보행자의 안전을 제고하려 했다. 안전한 보행로가 없는 구간에는 공중에 뜬 보행데크나 보행소육교를 제안했다. 띠녹지보행로 수크령이 심긴 띠녹지로 나눈 빠른 길과 느린 길 Ⓒ최영준 벚꽃둔덕길 보행자 전용로와 자전거도로를 자연스럽게 구분하는 중앙의 벚나무와 사고석 플랜터 Ⓒ최영준 다음 목표는 풍성한 보행 경험의 제공이었다. 한강 지천과 만나고 여러 교량 시설물이 혼재한 구간에서 영화 ‘괴물’의 한 장면 같이 예상하지 못한 경관 경험을 선사하는, 머물 만한 지점들을 찾을 수 있었다. 반면 긴 구간임에도 불구하고 쉼터가 없어 오랫동안 단조로운 아스팔트 길을 걸어야 하는 구간도 있었다. 특색 있는 경관 포인트에 전망휴게쉼터를 제안하고, 매력적인 길을 따라 걷는 경험을 선사할 벚꽃둔덕길, 억새띠녹지길 등 주제가 있는 길을 고안했다. 마지막 목표는 한강의 환경적 가치를 고취할 아이디어를 실현하는 것이었다. 안타깝게도 대부분 실현하지 못했지만, 이 목표는 보행로와 노량대교와의 관계에서 만들어지는 특수한 조건에 뿌리를 두고 있다. 구교와 신교 사이 1m 정도의 틈에 놓인 철재 덮개를 걷어내 선형 스카이라이트를 설치함으로써 하부의 미기후를 건강하게 바꾸고, 그 아래에 레인가든을 두어 한강으로 방류되던 우수의 표면 유출수 일부를 여과하고 땅에 침투시키고자 했다. 눈에 드러나는 시설물을 추가하는 것을 넘어 환경을 근본적으로 개선하려는 태도였다. 프로젝트를 구성하는 또 다른 축은 연결거점이라 이름붙인 보행 거점이자 쉼터다. 설계공모 지침에 9개의 연결거점 중 1~2개소를 제외하고는 다른 설계사무소와 협업해 만들어 통일성과 장소적 개성을 동시에 성취해야 한다고 지시되어 있었다. 연결거점이라는 생소한 개념의 정체성을 규정하는 것이 작업의 시작이자 첫 번째 난관이었다. 마스터플래너와 협의를 거쳐 도출한 개념은 ‘쉴 만한 영역을 땅에 각인하기’였다. 언젠가는 낡을 오브제 같은 시설물을 설치하는 일과 대비되는 개념으로, 상습적으로 침수되는 한강변 공공 공간이 가져야 할 일종의 덕목 같은 기본 태도를 규정했다. 이를 바탕으로 7개 협력 팀은 지면의 형상에 집중한 땅의 설계와 이를 뒷받침하는 물성의 정의를 통해 다른 보행로와 구분되는 영역성을 만들었다. 흥미로운 점은 마치 짜놓은 것처럼 9개소의 주 재료와 마감이 달랐다는 점이다. 잔디 블록, PC 콘크리트 블록, 골재 노출콘크리트, 목재 루버링, 조형 PC 블록, 테라조 콘크리트, 벽돌, 자연석, FRP 패널 등 외부 공간에서 사용할 수 있는 거의 모든 물성의 재료가 다양하게 적용됐다. 우리와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했거나 인근 공공 프로젝트를 진행해 대상지에 대한 이해가 깊은 팀을 초대해 7개 협업 팀을 구성했다. 성공적인 협업으로 각자의 개성이 살아 있는 결과물을 만들 수 있었다. 글 최영준 전망휴게쉼터 노들섬과 남산으로 열린 전망을 선사하는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 모두를 위한 쉼터 Ⓒ유청오 전망휴게쉼터 3 및 보행자 전용로 포장 노량대교 교각의 열주를 경험할 수 있는 전망휴게쉼터 3과 연결거점을 잇는 바닥의 코드 패턴 Ⓒ유청오 한강코드의 상세 5.6km의 선형 대상지는 조사·설계 과정에서도 중간에 한 번은 쉬어야 할 긴 연장이었다. 따라서 유사한 조건의 세부 구간으로 면밀히 구분하는 것이 중요했다. 전체 구간은 한강공원 연접부(여의도공원 P1), 노량대교 하부 및 전후 구간(P3/P4/P5), 지천 합류부(샛강 P2, 반포천 P6)로 나눌 수 있다. 한강공원 내 성격, 인접 도심지의 특징, 노량대교 및 한강다리와의 관계 등에 따라 마스터플랜 단계에서 6개 구간으로 나누고, 내부적으로 한 번 더 구분해 12개 구간으로 작업했다. P1 구간은 여의도 한강공원의 중앙부에서 동쪽 끝까지의 영역이다. 이미 시민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고 자전거도로와 멀찍이 분리되어 있지만, 많은 인파가 몰리는 주말에는 보행자뿐 아니라 퍼스널 모빌리티와 레저 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로 보행로가 혼잡해지고 충돌 위험도 커진다. 폭원이 넉넉한 공원 내 보행로이기에 띠 녹지를 2/3 지점에 불연속적으로 놓아 빠른 길과 느린 길로 구분하고, 녹지 영역 안쪽에는 더 느린 걸음의 호젓한 산책로를 두었다. 길가에 정체를 알 수 없는 상태로 방치되어 있던 휴게 시설과 대피 시설을 활용한 휴게 시설을 제안함으로써 보행자 통행량의 분산과 머무르는 시민의 영역 분산을 꾀했다. P2 구간은 63빌딩 앞 문화마당과 샛강의 합류부다. 여의도 한강공원의 주변부에 방치된 공간이 있어 공간적 여유가 있었다. 문화마당 앞길은 자전거도로와 분리된 보행자만을 위한 길이었는데, 너비가 8m로 매우 넓고 문화마당을 둘러싼 유려한 지형의 후면이 안정감을 형성해주는 데다 길 양편에 벚나무가 심겨 있었다. 이 길의 중앙에 벚나무를 심은 20개의 연속된 둔덕을 계획했다. 둔덕의 안쪽은 여의도를 상징하는 3열의 벚나무 아래에서 율동감 있는 지형을 느끼는 ‘벚꽃둔덕길’이 된다. P3 구간은 노들섬과 한강철교가 중앙에 있어 보행 환경이 가장 좁고 열악한 곳이다. 보행로 폭원을 확대하고 넉넉한 휴게 공간을 한강철교 양편에 하나씩 만드는 것이 목표였다. 올림픽대로를 받친 제방의 사면 하단에 개비온 옹벽을 쌓아 제방을 육지로 밀어 넣음으로써 여유 공간을 조금이라도 확보해 보행자와 자전거도로를 분리하고 경관을 개선하는 여러 아이디어를 제안했는데, 결과적으로 쉼터 2개소만 실현됐다. 바지선을 한강에 띄워 어렵게 제방에 기초를 설치한 전망휴게쉼터 2개소를 만들었다. 자전거 거치대와 바 테이블 역할을 하는 안전 난간의 다기능 디자인에 초점을 두었고,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 모두 강의 시원한 경관과 질감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랐다. 교각과 교차하며 한강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점을 제공하는 신설 데크 보행로 Ⓒ최영준 *환경과조경416호(2022년 12월호)수록본 일부 글 최영준 Lab D+H 디렉터, 서울대학교 조경학과 교수 조성희 조경Onn 실장 이정빈 HLD 팀장 권순엽 SOAP 소장 이남진 VIRON 소장 강한솔 ALIVEUS 소장 이치훈 SoA 소장 김지환 LADIO 소장 조경 설계 랩디에이치 조경설계사무소(Lab D+H seoul, 디자인팀: 최영준, 심보원, 최병길, 조애려, 조재연, 조상은, 강재우, 서규원) 협력 조경Onn(조경설계사무소 온), HLD(에이치엘디자인), SOAP(에스오에이피 건축사사무소), VIRON(조경기술사사무소 바이런), ALIVEUS(얼라이브어스), SoA(건축사사무소 에스오에이), LADIO(조경작업장 라디오) 구조 설계 BASE구조(베이스구조기술사사무소) 경관 조명 설계 및 전기 시공 경관 조명 설계: SAAD(라이팅스튜디오 사드) 경관 조명 및 전기 시공: 루미터치 시공 에이스종합건설 발주 서울특별시 도시공간개선단 위치 서울시 한강변(여의나루역~동작역) 길이 약 5.6km 설계 2019. 12. ~ 2020. 10. 공사 2020. 12. ~ 2021. 12. 완공 2021. 12. 사진 김지환, 김진환, 유청오, 최영준 랩디에이치(Lab D+H) 조경설계사무소는 설계를 통해 사회에 긍정적 영향력을 확산하고자 하는 조경 중심의 디자인 그룹이다. 한국, 미국, 중국 등의 문화를 기반으로 정원부터 마스터플랜까지 다채로운 성격과 규모의 프로젝트를 다룬다. 2014년 로스앤젤레스에서 설립되어 현재 한국의 서울, 중국의 상하이에 오피스를 두고 있다.

환경과조경 2022년 12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