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탄천 공공정원
천변의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하다
  • 환경과조경 2022년 8월

tan01.JPG

 

천변의 사계절은 보통 연녹색과 짙은 초록을 띠다 갈색 빛으로 저문다. 잘 정비된 산책로가 있다 하더라도 무릎 높이까지 자란 수변 식생과 큰 나무 정도가 서 있는 곳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성남시 탄천 변에서는 이국적인 분위기의 정원을 만나볼 수 있다. 지난 6월 탄천 공공정원이 개장했다. 성남시는 탄천 금곡교와 신기교 사이 고수부지의 1만2천m2 규모의 땅에 지지력이 있는 그라스와 사초를 기본 틀로 삼아 매년 꽃을 피우는 숙근초화로 조성한 정원형 공간을 만들었다.

 

오래 머물고 싶은 천변

금곡교와 신기교 사이의 고수부지는 정자역과 가까워 진입이 편하고, 업무 단지와 주택 단지, 5개의 초등·중학교에 둘러싸인 인구 밀도가 높은 분당의 중심지로 잠재적 활용도가 높은 곳이다. 탄천 공공정원이 조성되기 전에도 많은 사람이 걷기 좋은 산책로와 잘 다듬어진 자전거길을 찾아 이곳을 방문했다. 하지만 식생이 단조롭고 노후화된 보도블록과 잡초가 우점한 잔디밭과 쉴 자리 한 곳 없는 천변은 시민들에게 위안이 되어 주지 못했다. 스치듯 식물과 강변 풍경을 바라보며 길을 지나는 이들이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잔잔하게 흐르는 하천과 울창하게 자라 주변 풍경을 가리는 나무가 가득한 고수부지는 도시의 바쁜 삶을 잠시 잊을 수 있는, 도심 휴게 공간의 잠재력을 가진 곳이다. 시는 코로나로 인해 내 집 앞도 편히 산책할 수 없는 시민들에게 위로가 되어줄 정원형 공간을 선사하고자 했다.

 

씨앗을 품은 식물을 형상화한 정원

일렁이는 하천의 물결과 닮은 부드러운 산책로와 그 옆을 따라 흐르는 정원은 긴 선형 공원을 이룬다. 공공정원 설계 및 계획에 자문으로 참여한 김승민(더봄 대표)은 탄천의 물줄기에서 영감을 받아 곡선형의 정원과 산책로를 디자인했다. 곳곳에 놓인 둥근 화단은 풀잎에 맺힌 물방울을 떠올리게 한다.

유속이 빠른 탄천의 범람을 고려해 언덕을 만들고 흙을 잡아줄 그라스와 사초 사이사이에 다년생 초화를 식재했다. 특히 중부 지역에서 잘 생육하며 향과 밀원이 풍부해 곤충을 유인할 수 있는 초화를 선정했다. 먹이를 찾아 날아든 나비와 벌은 정원에 생동감을 더하고 아이들이 자연 생태에 흥미를 갖게 한다. 정원에 대한 고정관념 중 하나는 꽃이 피어 있는 기간은 매우 짧으며 꽃이 지면 단조로운 풍경만이 남는다는 것이다. 하지만 탄천 공공정원에는 초장(지표에서 잎의 선단까지의 길이)이 길고, 각기 다른 시기에 꽃을 피우는 식물이 적절히 섞여 자란다. 꽃이 다 진 겨울에도 다채로운 질감의 잎들이 바람에 흔들리며 따스한 모습을 연출한다.

부드러운 곡선형 동선은 자연스러운 보행감을 느낄 수 있으며 침수에도 대비할 수 있는 견고한 황토콘크리트로 포장했다. 데크에는 벤치를 비롯해 주변 유치원생이 산책하고 자연을 공부하다 쉬어갈 수 있도록 파라솔을 설치할 예정이다. 넓은 그늘을 드리우는 대형목은 하천 범람 시 위험할 수 있어 식재하지 않았다.

금곡교 부근에 다다르면 크고 붉은 잎이 가득한 색다른 정원이 나타난다. 본래 빈 공간이었으나 김승민 대표가 대도심 아열대 기후에 적용 가능한 여름철 식재 모델을 제안하며, 묘종 종자칸나 15종 1,000본을 기증 받아 시민들과 식재해 만든 정원이다. 시원시원하게 하늘로 높이 뻗은 줄기와 커다란 잎사귀는 이국적인 풍경을 만들 뿐 아니라 청량한 분위기를 자아내 여름의 뜨거운 햇빛을 잊게 한다.

칸나 정원 주변에 만든 조형 언덕은 성남시의 지방정원 조성에 대한 염원을 담은 ‘볼수록 탄천’ 로고를 꽃봉오리로 형상화한 곳이다. 작은 공간이지만 홀로 산책을 즐기기 좋은 길이 언덕 사이로 이어지며, 동선과 잔디가 만나는 지점에서 정원이 끝나고 울퉁불퉁 잡초가 무성해 걷기 불편한 불정교로 이어진다. 

 

tan02.JPG

 

tan03.JPG

 

환경과조경 412(2022년 8월호수록본 일부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