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홍박공원 통합놀이터 Hongbak Park Inclusive Playground
  • 조경작업소 울
  • 환경과조경 2021년 3월
lak395_project-6-홍박공원통합놀이터-1.jpg
©유청오


통합놀이터의 시작

2015년 장애물없는생활환경시민연대, 걷고싶은도시만들기시민연대, 부천대학교 도시공간재생연구소, 경기대학교 대학원 커뮤니티디자인연구실, 조경작업소 울 등 여러 분야의 기관이 모여 통합놀이터만들기네트워크(이하 통합네트워크)를 꾸렸다. 국내 첫 번째 통합놀이터로 서울어린이대공원 내 오즈의 마법사 놀이터를 꿈틀꿈틀 놀이터로 리모델링했다. 장애 유무와 상관없이 어린이의 놀 권리가 실현되는 통합놀이터를 구현하고자 휠체어가 오를 수 있는 조합 놀이대와 회전무대, 몸을 가누기 어려운 어린이를 위한 안전벨트그네와 바구니그네, 컵 모양의 흔들놀이기구, 휠체어에 탄 채 즐길 수 있는 모래놀이테이블 등을 설치했다. 이후 통합놀이터를 향한 사회적 관심이 커져 여러 지방 정부와 기관에서 통합놀이터를 조성했지만 꿈틀꿈틀 놀이터를 모방하는 수준에 머물렀다. 이에 통합네트워크는 다양한 통합놀이터가 조성되도록 통합놀이터 디자인 가이드라인(2018)을 만들었으며, 또 하나의 좋은 사례를 만든다는 마음으로 홍박공원 통합놀이터 설계에 임했다.

 

모든 어린이들을 위한 놀이터

대상지는 서대문구 홍은동의 홍박공원이다. 지역 내 장애 어린이를 둔 부모, 근방 초등학교 학생과 주민, 서대문구청 등 여러 주체와 소통하며 디자인을 발전시켰다. 초등학생들과 다섯 번의 워크숍을 진행해 통합놀이터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어린이들이 원하는 놀이터의 모습을 도출하고자 했다. 장애 어린이 어머니를 비롯해 지역 주민들과는 세 번의 워크숍을 진행했다. 어머니들은 통합놀이터에 대한 기대가 높아 틈만 나면 휴대폰에 빼곡히 저장된 여러 나라의 통합놀이터를 보여주었다. 우리도 많은 사례를 안다고 자부했는데 그들보다 정보가 부족했다. 논의 과정이 평탄치만은 않았다. ‘장애 어린이만을 위한 놀이터가 아니라 모든 어린이를 위한 놀이터를 만든다는 말에 장애 어린이 어머니들이 항의를 하기도 했다. 깊은 배제의 경험에서 비롯된 예민함이었다. 지체장애 어린이의 어머니들과 발달장애 어린이 어머니들 간 의견 차이도 있었다. 자녀가 휠체어를 이용하는 어머니들은 휠체어 이용자의 이동과 시설물 이용을 강조했지만, 발달장애 어린이의 어머니들은 휠체어 이동을 위한 경사로나 장치가 공간을 많이 차지할까 우려했다. 오랜 시간 쌓아온 이웃 간 신뢰로 큰 갈등이 있지는 않았다. (중략)

 

환경과조경 395(2021년 3월호수록본 일부 

 

설계 조경작업소 울

놀이 시설물 디자인 협력 스페이스 톡

시공 에코밸리

발주 서대문구청

위치 서울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25

면적2,679m2

완공2019. 12.

 

기아미는 단국대학교 환경조경학과를 졸업했다. LEED환경연구원을 거쳐 2013년부터 조경작업소 울에서 많은 어린이와 주민을 만나며 조경 공간을 설계하고 있다. 일곱 살 딸아이를 키우는 엄마이자 설계자로서 안전과 모험 사이에서 모든 어린이가 즐겁게 노는 놀이터를 만들고자 고군분투하고 있다.

 

김연금은 약수동에서 커뮤니티 디자인을 지향하는 조경작업소 울을 운영하고 있다. 처음에는 커뮤니티 공간으로서 어린이공원에 관심을 가졌으나, 조금씩 놀이, 어린이, 장애인으로 관심의 초점이 옮겨지고 있다. 어린이, 장애인 공간은 결국 인권의 문제임을 매일매일 깨닫고 있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