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 name
  • name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name
  • name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옥상녹화] 일본 옥상녹화 단상 야마다 히로유키 (hankyuhi@hotmail.com)


undefined

마루노우치 파크 빌딩의 구조물 녹화

 

1. 마루노우치 파크 빌딩

 

구조물 녹화의 새로운 시도

『닛케이 아키텍처日経アーキテクチュア』의 별책으로 『건축 녹화 입문』이라는 서적이 2009년 가을 출판되었다. 닛케이 BP사의 세 번째 건축 녹화 관련 도서다. 그해 봄 편집 담당자인 M씨한테서 원고청탁을 받아, 일부 원고를 쓰게 되었고 마감을 지켜 송부했다. 당초에는 여름이 끝나갈 무렵 출판된 다고 들었지만, 편집 과정에서 여러 가지 사정이 생겨 10월 말에 나오게 되었다고 연락받았다. 그리고 마침내 발간되어 보내 온 책을 보니 전혀 몰랐던 건물 몇 개를 발견했고, 새삼 옥상녹화, 벽면녹화의 ‘확대’를 느낄 수 있었다. 그중에서도 표지 사진에까지 사용된 마루노우치丸の内 파크 빌딩에 대해 ‘꼭 직접 가서 사진을 찍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11월 도쿄도東京都 내에서 개최되는 회의 참석이 예정되어 있어 그때에 맞추어 촬영하기로 했다.


건물의 소재지부터 사전에 제대로 조사해 두었어야 했지만, 원래 도쿄를 포함한 관동関東 지역 거주자이기에 ‘그곳은 눈 감고도 걸어서 찾아갈 수 있을 것’이라는 근거 없는 자신감으로 사전 조사를 생략해 버렸다. 약간의 불안감을 갖고 도쿄역 앞에서 ‘미쓰비시三菱라고 하면 분명 어디 근처일 것이 다’라는 대략적인 이미지에만 의지하여 걸어가니, 목적한 대로 눈앞에 녹화된 기둥이 나타났다. 아직 도쿄 길을 찾는 감이 나빠지지 않았다고 내심 기뻐했지만, 사실 마루노우치는 정연하게 구획된 곳 이어서 차근차근 찾아 가다 보면 결국 목적지에 도착하게 되어 있다. 참고로 오사카大阪역 앞은 지상이나 지하나 미로 같은 좁은 길이 서로 얽혀 있어 전혀 손 쓸 방법이 없다. 거리 길 찾기에 자신있는 사람은 오사카역 주변에서 도전해보길 권한다. 특히 지하상가의 복잡함은 아마 일본 제일일것이다.


마루노우치 파크 빌딩은 문자 그대로 파크park를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다. 콘도르가 설계한 미쓰비시 1호관이 복원되었고, 그 배면과 34층 건물의 오피스 건물 사이에 정원풍의 광장이 마련되어 있다. 그중에서도 가장 눈에 띄게 녹지를 강조하고 있는 것이 바로 세 개의 기둥이다. 고층 건물의 하부를 개방된 공간으로 제공하기 위해 이러한 건축 구조물이 나타나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다. 그 구조물을 녹지로 덮음으로써 공간 전체의 녹색 볼륨감이 압도적으로 커졌음을 잘 확인할 수 있다. 정원은 깔끔한 서양식으로 조성되어, 비교적 큰 교목도 식재되어 있지만 자연적인 삼림 녹지 공간이라는 느낌은 적다. 기둥의 녹지는 이형異形이지만, 정원의 배경으로 늘어선 자연 풍경이나 삼림을 상기시키기 위한 은유라고 해석하면 실제와 비슷한 차경이라 할 수 있다.


이처럼 여러 가지 쓸데없는 것을 생각하는 사람은 나뿐이며, 여기를 오가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기둥녹화 따위에 어떠한 관심도 보이지 않은 채, 대화하거나 누군가를 기다리거나 혹은 산책을 하고 있다. 일본의 삼림에는 착생식물이 감긴 나무나 덩굴식물이 휘감은 나무가 많기 때문에, 일본인에게는 이러한 광경에 위화감을 느끼지 않는 유전자가 있을지도 모르겠다. 도시 공간의 녹지 디자인에 대한 새로운 형태로서 주목해야 할 사례다.

 

 

야마다 히로유키는 치바대학교 환경녹지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 원예학연구과와 자연과학연구과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도시녹화기술개발기구 연구원, 와카야마대학교 시스템공학부 부교수를 거쳐 현재 오사카부립대학교 대학원 생명환경과학연구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국토교통성의 선도적 도시 형성 촉진 사업과 관련한 자문위원, 효고현 켄민마을 경관 수준 녹화사업 검토위원회 위원장, 사카이시 건설국 지정 관리자 후보자 선정위원을 역임했다. 일본조경학회 학회상을 수상한 바있으며, 도시 녹화의 최신 기술과 동향도시환경과 녹지-도시 녹화연구 노트 2012』 등을 비롯해 다수의 공저가 있다.

 

한규희는 1967년생으로, 치바대학교 대학원 조경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1994년부터 일본의 에디(EDY)조경설계사무소, 그락크(CLAC) 등에서 실무 경험을 익혔고, 일본 국토교통성 관할 연구기관인 도시녹화기구의 연구원으로서 정책 업무 등에 참여해 10여 년간 근무해 오고 있다. 특히 도시의 공원녹지 5개년 계획의 3차, 4차를 담당했다. 일본 도쿄도 코토구 ‘장기계획 책정회’ 위원, 서울시 10만 녹색지붕 추진위원회 위원 등으로 활동하며 다양한 연구 논문과 업무 경험을 쌓았다. 현재 한국에서는 어번닉스 공동대표를 맡고 있으며,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활동 중이다. 여러 권의 단행본을 함께 감수하고 집필하면서 기술보급에도 힘쓰고 있다.

2014년 Autumn 075호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ecoscape/view.php?cid=403&id=70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