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 name
  • name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name
  • name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경관조명] 월태화용月態花容 창덕궁 야간경관 개선계획 이연소 (yslulp@naver.com)


LYS01.jpg

야간경관 개선계획이 진행된 후의 창덕궁 주합루

 

나는 창덕궁이 본연의 모습을 드러낸 것을 보기위해서는 600년 전 시간 속의 달빛을 다시 만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가장 자연스러운 빛 그리고 가장 순수한 빛, 600년 전 달빛 그대로를 오늘의 시간에서 다시 만나고 싶었다. 나의 창덕궁 달빛에 대한 ‘빛 이야기’는 이렇게 시작된다.


정도 600년 역사 문화 도시 서울, 그 속에는 자연과 사람 그리고 시간이 함께 만들어 온 문화유산이 존재한다. 역사 문화 경관을 담고 있는 세계문화유산인 창덕궁의 밤의 풍광風光 계획은 ‘창덕궁의 가치를 어떻게 담아낼 것인가’라는 물음과 같았다. 빛은 장소성을 나타내는 요소로서 대상이 지니고 있는 본연의 가치를 담아낸다. 빛에 대한 나의 이러한 생각을 그대로 지켜가고 싶었다. 그래서 창덕궁 600년의 역사 문화 경관을 달빛처럼 부드럽고 아름다운 절제의 빛으로 그려 보았다.


우리는 밤을 거닌다. 그리고 그 속에서 낮과는 다른 무언가를 느낀다. 바로 밤의 모습이다. 어둠은 불안을 야기하기도 한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어머니의 따스한 품속 같은 편안함을 준다. 이는 모든 것이 선명하게 보이지 않기에 느끼는 무언가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문화재, 더욱이 세계문화유산으로서 창덕궁은 편안한 자연 속에서 우리의 자랑스러운 문화를 만나는 장이 된다. ‘창덕궁의 빛’은 나에게 그러한 가치와 이미지를 만들어 내는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우리의 문화재는 중국과 일본의 그것과는 다른 형태와 색 그리고 우리만의 희소성 있는 가치를 담고 있고, 나는 그 소중한 가치를 절제된 보름달의 빛으로 각각의 요소들에 담아내었다. 창덕궁 달빛 기행 코스는 빛을 만나러 가는 것 같지만 실제로 창덕궁이 담고 있는 본연의 역사문화 경관을 느끼는 시간이 되는, 즉 600년 전 시간의 모습을 찾아가는 것이다. 그래서 우선 세 가지 약속을 먼저 지켜가고자 하였다. 첫 번째는, 창덕궁 자체가 빛이 되어야 한다는 점, 둘째 창덕궁의 고즈넉한 풍광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어야 한다는 점, 세 번째 방문객 모두가 평온한 마음을 잃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점이다.


창덕궁 자체가 빛이 되어야 한다는 전제하에, 기존에 설치된 드러나 있는 조명기구 대부분을 보이지 않도록 새롭게 정리하였다. 그리고 꼭 필요한 조명기구는 설치되는 공간의 성격별로 개별적인 작업을 통해 자리했으며, 주변 경관과 조화를 유지하도록 최소한의 빛으로 디자인 되었다. 빛은 보행자의 관점에서 보이지 않는다. 다만 창덕궁의 건축물에 깊이 스며들어 그 가치를 나타내고 있을 뿐이다. ‘창덕궁의 빛’은 보름달의 환한 모습처럼 창덕궁만 돋보이게 한다.


방문객들이 창덕궁의 풍광을 느끼길 바라는 마음은 빛의 리듬감을 계획하는 것으로 이어졌다. 기존문화재 조명의 과도한 경쟁인 보여주기 중심이 아닌, 밤 속에서 창덕궁과 대화하는 감동적인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창덕궁을 따라 거닐면서 우리는 밤 속에 순응한다. 즉, 밤이라는 600년 전의 시간 속에서 우리 선조들의 옛 모습을 따라가 보는 것이다. 밝고 화사한 공간에서 시작되어 부드러우면서 아늑함을 느끼는 후원으로 서서히 전이되어 가는 시각의 순응을 고려하여 빛이 계획되었다. 

 

 

이연소는 1969년생으로, 건국대학교 예술대학에서 미술학을 전공하고 명지대학교 건축학과에서 문화재 야간경관에 대해 연구했다. 이어 서울시립대학교 대학원 조경학과에서 “문화재 야간경관에 미치는 조명 물리량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명지대학교와 서울시립대학교 대학원에서 겸임 교수로 강의했고, 2005년 도시경관조명 설계전문회사 ‘유엘피 빛공해연구소’를 설립하면서 ‘청계천 복원 건설공사 3공구 경관조명 설계’, ‘서울시 한강르네상스 야간경관 마스터플랜’, ‘서울특별시·부산광역시·대전광역시·대구광역시·구미시·원주시·충주시 야간경관 기본계획’ 등을 진행했다. 도시 경관에서 조명이라는 획일화된 공간의 계획이 아닌 빛(光)이라는 감성적 관점과 ‘새로운 빛의 언어인 절제’라는 콘셉트를 주제로 활동하는 조명 디자이너다.

2014년 Autumn 075호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ecoscape/view.php?cid=408&id=70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