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 name
  • name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name
  • name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한국판 순례 영화 ‘카일라스 가는 길’ 개봉
    [환경과조경 이형주 기자] 코로나19로 여행이 아쉬운 사람들에게 영상으로 ‘비대면 여행’을 즐기게 해줄 한국판 순례 영화가 개봉했다. 지구에서 가장 아름다운 일출과 푸른 새벽을 만날 수 있는 티베트의 성지 카일라스의 경관을 아름다운 영상미로 담아낸 ‘카일라스 가는 길’이 3일 개봉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산티아고 순례길은 영화 ‘나의 산티아고’, 예능 ‘스페인 하숙’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소개돼 한국인에게 익히 잘 알려져 있다. 그러다 보니 이곳을 방문하는 한국인만 한해에 수천 명에 달할 정도다. 그에 비하면 유명세는 좀 떨어지지만, 자연경관이나 역사적 가치는 뒤지지 않는 곳이 있으니 바로 카일라스다. 산티아고가 유럽의 대표적인 순례길이라면 카일라스는 아시아의 산티아고라 불릴만한 불교의 성지다. 티베트에 위치한 카일라스는 불교의 우주관에서 ‘세계의 중심’에 있다고 일컫는 수미산으로, 힌두교, 라마교의 성지이기도 하다. 영화 ‘카일라스 가는 길’은 마흔여덟 살 정형민 감독과 여든 네 살의 이춘숙 할머니가 함께 걸은 카일라스 순례길 2만㎞의 여정을 담고 있다. 카메라는 길 위의 어머니를 애틋하게, 따스하게 담으며 함께 여행을 하는 듯한 앵글로 경탄을 자아내는 풍경을 선사한다. ‘카일라스 가는 길’에 담긴 장소들은 정형민 감독과 이춘숙 할머니가 함께 한 순례와 여행의 기억들이 모두 응축돼 있다. 2017년에 떠난 티베트 카일라스를 향한 순례가 주로 담겨 있지만 2014년, 이춘숙 할머니와 정형민 감독의 첫 순례인 히말라야 순례의 영상도 담겨 있다. 분절된 여행의 시간은 영화 속에서 ‘간절한 기도를 올리러 떠나는 순례의 길’로서 연결되며 여정의 완성에서 쌓아온 감정을 감동으로 바꾼다. 바이칼 호수, 몽골 대초원, 고비 사막, 알타이 산맥, 타클라마칸 사막, 파미르 고원, 그리고 티베트 카일라스 산까지, 중년의 아들과 노년의 어머니가 함께 한 순례의 여정은 인생의 굴곡을 닮은 길과 뜻밖의 인연들이 연결되면서 삶을 되짚어보게 만든다. ‘카일라스 가는 길’은 일생에 한번 만나기도 어려운 바이칼 호수와 파미르 고원, 그리고 카일라스 산의 광활한 풍경과 그 길을 완성하는 얼굴들을 담으며 순례길을 함께 걷는 듯한 감각을 선사하며 새로운 한국판 순례 영화로 다가간다. 한편 ‘카일라스 가는 길’은 CGV 10개, 롯데시네마 6개, 메가박스 21개, 일반극장 10개 등 총 47개 영화관에서 상영한다.
    이형주 2020-09-03
  • ‘DMZ 景, 철원’ 전, 네 가지 스토리로 재구성
    [환경과조경 이형주 기자] DMZ를 대표하는 접경 지역인 철원의 풍경을 재조명하는 ‘DMZ 景, 철원’이 네 가지 스토리로 재구성됐다. 서울대학교 도시경관기획연구실은 지난 5월 28일부터 7월 5일까지 매주 목요일부터 일요일 사이 성수동에 위치한 갤러리 더 봄에서 ‘DMZ 景, 철원’ 전시가 열린다고 지난 5일 밝혔다. ‘DMZ 景, 철원’ 전시는 지난 5월 2일부터 10일까지 연남장 지하갤러리에서 ▲응시 ▲시선의 정치학 ▲소이산, 조망의 공간 ▲민북마을, 모노토피아 ▲철도, 폐허, 상상 ▲DMZ 경, 확장 등 6개 주제로 구성됐다. 이번에는 ▲소리풍경 ▲전망대 ▲소이산과 철새마을 양지리 ▲금강산 철길과 민북마을 등 4개 주제로 재구성했다. 남북한으로 나누어져 있는 철원은 DMZ 중심에 위치한, 경계부의 약 1/3을 북한과 접하고 있는 DMZ 접경지역이다. 철원은 경원선과 금강산 전기철도가 지나가는 남북 교통의 중심이었으며 DMZ 내에 남아 있는 옛 태봉국의 읍성터를 바라볼 수 있는 곳이다. 철원의 넓은 평야와 풍부한 수원 그리고 DMZ라는 특수한 환경은 두루미, 기러기 등 겨울 철새들에게 최적의 보금자리를 제공해주고 있기도 하다. 조경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와 김현선 디자인연구소의 김현선 대표가 총괄하고 기획한 이 전시는 아티스트, 학자, 건축가, 학생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작가로 참여했다. 이번 전시는 DMZ 철원에 대한 네 가지 주제를 각각의 전시들로 구성했다. 첫째, ‘소리풍경’에서는 대남방송이라는 청각적 경험을 사진이라는 시각 매체를 통해 기록한다. 분단의 상흔으로 하나의 역설적 상황을 창조한 이창민 작가(홍익대)의 ‘소리풍경’은 5월 28일부터 31일까지 전시했다. 둘째, ‘전망대’는 DMZ 경계에 위치한 대북 전망대의 선형적 시각으로 역사적 장소의 서사를 읽는다. ‘전망대’는 정원준 작가(홍익대), 김지나 박사(서울대 자유전공학부), 서울대 환경대학원 도시경관기획연구실, 신이도 건축가(NON베를린)가 참여하며 6월 4일부터 7일까지 전시했다. 셋째, ‘소이산과 철새마을 양지리’에서는 철원의 모습을 다양한 층위의 풍경으로 살펴보기 위해 소이산과 양지리를 중심으로 철원의 문화경관을 기록하고 해석한다. 조신형 작가(Visualog), 김광수 건축가(건축사사무소 커튼홀), 정근식 교수(서울대 사회학과), 김영광(서울대 서양사학과), 김지나 박사가 참여하는 이 전시는 6월 11일부터 21일까지다. 넷째, ‘금강산 철길과 민북마을’에서는 지금은 사라져버린 금강산 전기철도의 궤적을 쫓는다. 또한 60년대 말부터 철원에 다양한 형태로 조성된 민북마을을 도시건축적 관점 그리고 이야기 경관이라는 방법으로 기록하고 살펴본다. 서영애 소장(기술사사무소 이수), 주신하 교수(서울여자대학교), 박한솔, 윤승용(서울대 환경대학원), 정근식 교수가 참여한 이 전시는 6월 25일부터 7월 5일까지다. 전시를 총괄한 조경진 교수는 이 전시를 통해 “소소하거나 평범한, 혹은 생경하거나 이질적인 철원의 풍경들과 마주하면서 상처와 모순의 현실을 발견하고, 내면을 성찰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DMZ 景, 철원’ 전시는 서울대학교 도시경관기획연구실이 주최하고 김현선디자인연구소가 주관한다. 또한 모움아트버스, NON베를린, 기술사사무소 이수가 협력하며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서울대 환경계획연구소, 철원군청, 비영리 예술경영단체 모움, 건축도시공간연구소 그리고 리얼디엠지프로젝트가 후원한다.
    이형주 2020-06-07
  • [동영상] 대한민국 국토경관헌장
    [환경과조경 나창호 기자] 국토경관이 장기적으로 지향해야 할 국가차원의 기본방향이 담긴 국토경관헌장이 동영상으로 제작됐다. 3일 국토교통부는 '대한민국 국토경관헌장'을 국민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이를 동영상을 만들어 소셜네트워크 등에 게시했다. 러닝타임 2분 27초 분량의 영상에는 국토경관헌장 사진공모에 당선된 사진과 함께 헌장 전문이 실려있다. 국토경관헌장 제정과 영상 제작에 참여한 권윤구 한국농수산대 교수는 "국민들이 헌장 내용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제작된 영상으로, 헌장의 내용을 충실하게 담아내는 것에 주안점을 두었다"고 말했다.
    나창호 2017-11-06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