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 name
  • name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name
  • name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할머니 조경가의 ‘땅에 쓰는 시’ 다큐 제작 기린그림 제작, 땅과 강 위에 그림 그리며 살아가는 조경가 정영선의 이야기 신유정 (yoojung318@naver.com)
입력 2021-01-06 14:46 수정 2021-01-06 14:46
정영선 보도.jpg
조경가 정영선 (사진=기린그림 제공)



[환경과조경 신유정 기자] “우리의 녹록치 않은 삶에 좋은 풍경과 자연을 선물해주고자 다음 세대를 위해 오늘도 땅에 시를 쓰듯 일을 한다.”


인공의 건축과 도시 환경 안에 자연과 생태 요소를 끌어들이는 조경가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가 제작된다. 제목은 <할머니 조경가의 ‘땅에 쓰는 시’>다.


다큐 <할머니 조경가의 ‘땅에 쓰는 시’>는 미래의 공간을 위해 고민하는 조경가 정영선(조경설계 서안 대표)의 진심과 애틋함, 그녀의 인간미를 전달한다.


시인이 되려고 했던 경상도 소녀는 어느새 팔순인 조경가 할머니가 됐다. 집 앞마당에서 무덤까지, 한강의 샛강, 선유도 공원, 대규모 도시 개발의 밑그림을 그리는 직업인 조경가들의 대모로서 정영선은 구수한 사투리를 쓰는 경상도 할머니이자 현역 조경가다.


그녀는 서울대학교 조경학과 첫 졸업생으로 국가 기술사 시험의 첫 여성 합격자다. 예술의 전당, 아시아공원, 선유도 공원, 용산 국립중앙박물관 등의 프로젝트를 주관했다. 조경의 개념이 국내에서 자리 잡기 시작하던 시절부터 현재까지, 한국의 현대 조경의 역사를 써 내려간 살아있는 역사라 할 수 있다.


정영선은 잘못된 것은 고치고 옳은 것은 고집을 부려서라도 지키는 굳은 심지의 조경가다. 또 직접 호미를 들고 다니며 잡초를 제거하고, 자신의 돈으로 미꾸라지를 풀어 샛강을 살리는 할머니기도 하다.


“조경은 혼자 하는 작업이 아니에요. 여러 분야의 전문가와 일꾼들이 지혜를 모으고 힘을 다 해야 완성되지요. 협력과 조화, 그리고 무엇보다 땅을 아끼고 사랑하는 심성이 필요합니다.”


우리가 발 딛고 서 있는 단단한 기반으로 대지를 바라보는 분야가 건축이라면, 건축과 함께 하는 조경은 자연과 더불어 생명력 있는 대지를 다루는 분야다. 전국의 자연환경 속 아름다움을 가장 정확하게 꿰뚫고 있으며 그것을 기본으로 작업을 하는 사람들이다. 정영선은 자신의 작품의 근원이 한국의 자연 정경 그 본연의 모습이라고 누누이 강조해왔다.


그녀의 작품세계는 마치 한 사람의 인생을 보는 것과 같다. 조경 인생을 따라 가다보면 자연스럽게 인간의 생로병사를 상징하는 작품들을 만나게 된다. 더 나아가 한국 근대 개발사의 파괴적 개발 논리 안에서 자연의 생명력을 전하고 지키기 위해 치열하게 노력했던 한국 조경의 발자취를 살펴 볼 수 있다.


또 그녀의 프로젝트를 본다면, 인간의 생로병사와 생명과 죽음을 상징하는 작품들로 구성됐다. 생명의 힘과 죽음이라는 소멸을 투영하는 조경 작품들을 통해 인간의 삶을 위로하고 우리의 인생 여정과 함께 하는 자연과 조경의 중요성과 한국적 자연 경관 복원의 가능성을 전한다.


영상 촬영은 2019년 10월부터 시작됐으며, 오는 12월 31일까지 제작을 완료하는 게 목표다. 총 예상 제작비 중 현재 영화진흥위원회로부터 22%를 지원받아 제작 중에 있으며, 각종 영화제 및 다큐멘터리 제작지원 펀딩 프로그램에 지원하는 등 제작비를 마련하고 있다. 후원 문의는 기린그림으로 하면 된다. 후원금은 기부금 처리가 가능하고, 후원자는 작품 내 크레딧이 명시된다.


한편 기린그림은 정다운 감독과 김종신 피디가 2012년에 함께 설립한 건축·공간 영상 제작 전문 스튜디오다. 정 감독은 케임브리지 대학에서 ‘건축과 영상’을 공부했고, 김 피디는 골드스미스 대학에서 영화연출을 공부했다. <한국 현대건축의 오늘>(2016), <시간의 건축>(2017), <이타미 준의 바다>(2019), <위대한 계약: 파주, 책, 도시>(2020) 등의 영상을 제작했다. 

 

보도 꽃.jpg

 

보도 식물.jpg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10388&ca_id=1020j0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