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 name
  • name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name
  • name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고양국제꽃박람회, 올해도 취소 화훼소비·꽃문화 활성화 및 시민힐링 캠페인 추진 신유정 (yoojung318@naver.com)
입력 2021-02-26 20:16 수정 2021-02-26 20:16
2019꽃박람회_튤립정원 보도.jpg
2019고양국제꽃박람회 모습 (사진=고양국제꽃박람회 제공)

 


[환경과조경 신유정 기자] 고양국제꽃박람회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취소됐다.


고양국제꽃박람회재단은 지난 23일 제64차 이사회를 열어 오는 4월 개최될 예정이던 ‘2021고양국제꽃박람회’를 취소했다고 26일 밝혔다.


꽃박람회 이사회는 신종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코로나 3차 대유행’이 지속하는 가운데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조용한 전파’가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해 박람회 취소를 결정했다.


대신 ‘화훼소비·꽃문화 활성화 및 시민힐링 캠페인’을 개최하고, ‘화훼 직거래·직매장’을 확대하기로 하고 사업계획 변경을 승인했다. 


계획은 ▲화훼소비·꽃문화 활성화 ▲시민 참여정원 만들기 ▲사계절 꽃밭 조성 ▲고양 꽃도시 만들기 ▲치유정원 조성 등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며, 화훼농가와 소비자를 위한 직거래·직매장도 연중 확대 운영된다.


또한 유통과정을 없앤 직거래를 통해 화훼소비 절벽을 극복하고 상생 만족도를 높이며, 두 사업 모두 방역지침을 준수해 일산호수공원·원당화훼단지·화정역 광장 등 고양시 곳곳에서 추진된다.

 

박동길 고양국제꽃박람회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꽃박람회도 불가피하게 취소하게 됐다”며 “화훼 농가를 도와 시민이 안심하고 힐링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고양시만의‘꽃 생활 리듬’을 회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10717&ca_id=102020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