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 name
  • name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name
  • name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22개 시·군으로 확대 ‘국토균형발전 선도’ 국토부-행복청, 연계 발전 가능 지역 추가 신유정 (yoojung318@naver.com)
입력 2021-04-06 21:59 수정 2021-04-06 21:59
좌측부터 광역계획권 현황과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변경안 보도~.jpg
좌측부터 광역계획권 현황과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변경안 (사진=행복청 제공)

 


[환경과조경 신유정 기자] 국토균형발전을 선도하기 위해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이 기존 9개 시·군에서 22개 시·군으로 확대된다.


국토교통부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은 제55차 ‘행복도시건설추진위원회’를 개최해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변경안을 심의·의결했다고 6일 밝혔다.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은 2006년 최초 지정된 이후, 세종특별자치시 출범 등 정책여건 변화 반영 필요성과 다른 광역계획권과의 중첩으로 인한 비효율 문제가 계속 제기돼 왔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행복청과 충청권 4개 시·도가 광역상생발전정책협의회를 구성해  논의해 왔으며, 국토부·국무조정실 조율과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자문 등을 거쳤다.


새로운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은 도시·산업 기능 연계 및 광역생활권 등을 감안해, 기존 행복도시권과 중첩된 대전·청주·공주역세권을 포함했다. 이에  행복도시와 연계 발전이 가능한 일부 시·군을 추가해 총 22개 시·군으로 확대됐다.


이를 통해 광역계획권 간 중첩 문제 해소와 행복도시권역의 효율성·실효성을 제고하는 등 충청권 상생발전의 토대를 마련하고, 새로운 국토균형발전 전략으로 논의되고 있는 초광역 협력 및 메가시티 구현의 마중물 역할을 할 예정이다.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변경안’에 대한 관보 고시가 4월중 마무리되면, 행복청은 올해 연말까지 공청회, 행복도시건설추진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10978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