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 name
  • name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name
  • name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0
  • s3
  • '+'
  • '
  • '||'
  • '
  • '`"(
  • '`"(
  • -0
  • -0
  • s3
  • s3
  • '+'
  • '+'
  • '
  • '
  • '||'
  • '||'
  • '
  • '
  • '`"(
  • -0
  • s3
  • '+'
  • '
  • '||'
  • '
  • '`"(
  • '`"(
  • -0
  • -0
  • s3
  • s3
  • '+'
  • '+'
  • '
  • '
  • '||'
  • '||'
  • '
  • '
  • '`"(
  • -0
  • s3
  • '+'
  • '
  • '||'
  • '
  • '`"(
  • '`"(
  • -0
  • -0
  • s3
  • s3
  • '+'
  • '+'
  • '
  • '
  • '||'
  • '||'
  • '
  • '
  • '`"(
  • -0
  • s3
  • '+'
  • '
  • '||'
  • '
  • '`"(
  • '`"(
  • -0
  • -0
  • s3
  • s3
  • '+'
  • '+'
  • '
  • '
  • '||'
  • '||'
  • '
  • '
  • '`"(
  • -0
  • s3
  • '+'
  • '
  • '||'
  • '
  • '`"(
  • '`"(
  • -0
  • -0
  • s3
  • s3
  • '+'
  • '+'
  • '
  • '
  • '||'
  • '||'
  • '
  • '
  • '`"(
  • -0
  • s3
  • '+'
  • '
  • '||'
  • '
  • '`"(
  • -0
  • s3
  • '+'
  • '
  • '||'
  • '
  • '`"(
  • -0
  • s3
  • '+'
  • '
  • '||'
  • '
  • '`"(
  • -0
  • s3
  • '+'
  • '
  • '||'
  • '
대구시, 금호강 일대 정원으로… 1조 이상 투입 3대 전략 5대 거점개발 등 2030년까지 추진 신유정 ([email protected])
입력 2021-10-21 17:42 수정 2021-10-21 17:42
금호강 그랜드가든 프로젝트 주요사업.jpg
금호강 그랜드가든 프로젝트 주요사업 (사진=대구시 제공)

 


[환경과조경 신유정 기자] 대구시가 2022년부터 1조 원 이상이 투입되는 ‘금호강 그랜드가든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 프로젝트는 도시성장에 따라 외곽하천에서 도심하천으로 변모된 금호강을 ▲자연성 회복 ▲친수공간 조성 ▲접근성 개선 등의 3대 전략과 ▲안심습지 ▲동촌유원지 ▲금호워터폴리스 ▲하중도 ▲낙동강 합류점 등 5대 거점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시는 금호강을 중심으로 글로벌 내륙수변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2016년 ‘스마트 내륙수변도시 대구’, 2017년 ‘대구, 금호강 시대를 준비하다’ 세미나 개최, 2018년 ‘금호강 내륙수변도시 조성을 위한 기본구상 연구용역’을 추진했고, 이를 바탕으로 2018년부터 현재까지 ‘금호강 그랜드플랜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수립용역’을 추진 중이다.


현재까지 시민설문조사를 시행하고 시민, 전문가 및 각 구·군의 의견을 받아 전문가 자문회의, 세미나, T/F회의 등을 통해 사업을 구체화 했으며, 2022년부터 사업을 추진해 2030년 완료를 목표로 국비, 지방비 및 민간자본을 포함해 1조 원 이상 투입될 전망이다.


시는 자연성 회복을 위해 수질개선용수 추가확보, 비점오염원 저감시설 설치, 가동보 설치, 수질개선 및 하천정비 등을 실시해 자연성 회복를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지방정원 및 산책로 등을 조성해 여가를 즐길 수 있도록 추진하고 대구로 전용 배달존을 설치해 휴식공간과 더불어 먹거리 공간도 조성하는 등 시민과 관광객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친수·문화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보행자가 금호강을 쉽고 편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연결 접근로 확충, 강변 자율주행 버스 운행, 금호강변도로 조성, 공영자전거 운영 등을 통해 시민과 관광객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금호강 접근성 개선도 추진할 전망이다.

 

특히 시는 금호강이 전국적인 명소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안심습지, 달성습지, 하중도 일대를 지방정원으로 지정해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고 상생할 수 있는 정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중섭화백의 그림으로 유명한 동촌유원지 일원은 주변의 호국역사와 관련된 시설과 연계하여 수변 호국테마로 조성할 예정이다.


금호워터폴리스 일원은 도시철도 엑스코선이 지나가는 자리로 엑스코와 연계된 MICE산업과 연계된 문화관광 코스로 시민들의 힐링 코스로 개발할 계획이다.


낙동강 합류부는 달성습지를 중심으로 ‘디아크문화관~달성습지간 연결교량’을 설치해 국가하천 자전거 이용객의 편의를 도모할 뿐만 아니라, 시민편의 증진 및 내외국 관광객 유치를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금호강에 맑고 풍부한 물을 공급해 자연성을 회복하고, 랜드마크를 조성함으로써 금호강을 시민들의 일상이 녹아드는 거대한 정원으로 만들겠다”며 “이번 기본계획을 조속히 완료해 단계별 사업에 대한 설계 등의 절차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현재 기본계획수립 단계의 사업계획에 대해 오는 26일 오후 2시 시민공청회를 실시하고 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 ‘금호강 그랜드가든 프로젝트’를 보다 내실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공청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유튜브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실시간 생중계되며, 시민의견은 시 홈페이지에서 의견서 양식을 내려받아 오는 29일 오후 6시까지 서면으로 제출할 수 있다.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12257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