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 dSuxgTjb
  • 1'"
  • \
  • @@sIrW8
  • JyI=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160'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경기정원박람회, ‘식물의 힘’에서 길을 찾다 오산시, ‘2022 제10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기본계획 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이형주 ([email protected])
입력 2021-11-29 18:21 수정 2021-11-29 18:21
1.jpg
‘2022 제10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 용역 최종보고회 발표자료 (자료=오산시 제공)



[환경과조경 이형주 기자] “식물을 무대 위로 올리고 우리(사람)는 잠시 빠져보면 어떨까요?”


오산시는 지난 25일 오산시청에서 ‘2022 제10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보고회는 곽상욱 오산시장, 산림청과 경기도의 정원 관계자 및 오산시 공무원과 정원·조경·건축·문학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2022 제10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는 맑음터공원 및 오산천 일대를 중심으로 기존의 시민참여형 마을정원과 연계해 도심 분산형 박람회로 내년 10월 중 개최될 예정이다.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를 맡은 ‘조경하다 열음’은 제10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주제로 ‘식물의 힘’을 제안했다. 이는 식물은 물이나 공기와 같이 우리 주변에 없어서는 안 되는 소중한 자원이지만, 이전까지 그 가치를 도외시해왔다는 점에서 착안한 주제다. 이 때문에 식물을 다루는 정원박람회에서조차도 대부분 ‘일상’을 주제로 다루면서 식물을 조연으로 소비해왔다는 것이 오산시의 지적이다.

 

이에 오산시는 ‘정원’과 ‘박람회’가 만나는 의미의 ‘본질’을 자연의 생명을 이어주는 ‘식물의 힘’에서 찾았다. 이를 통해 정원문화박람회를 식물 본연의 특징을 살려, 그 생명의 힘에 깊이 빠져보는 사색과 명상의 시간으로 만든다는 의도를 담았다.


전문가 자문단은 팬데믹을 이겨낸 내년의 우리에게 식물이 어떻게 치유의 기능을 했는지 돌아보기에 적절한 주제라고 평했다. 코로나 팬데믹을 겪으며 식물의 ‘치유’ 기능을 경험한 사람들이 늘어나고, 식물의 중요성이 강조되며, ‘정원’이 트렌드 키워드로 떠오르고 있다는 점에서도 적절하다는 평가다.


최종보고회에서는 정원조성 부분에서 ▲박람회를 대표할 수 있는 초청작가 정원인 ‘명인정원’▲전문가 정원인 ‘작가정원’ ▲미래 정원사(학생참여)를 위한 ‘어울림 정원’ ▲이벤트정원으로 포토존 역할이 기대되는 ‘반짝정원’ ▲정원과 함께하는 기업상생 모델인 ‘기업정원’ ▲시민의 손으로 채우는 ‘우리정원’이 제안됐다.


또한 ▲캠핑장을 활용한 ‘꽃멍’, ‘G캉스(garden+vacance)’ ▲박람회 동안 정원문화를 꽃피울 정원센터 프로그램 ▲온마을 목공체험장을 활용한 정원소품 만들기체험 ▲에코리움을 활용한 정원해설 교육 ▲반려동물테마파크를 활용한 펫페어 등 맑음터공원이 가진 인프라를 적극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 기획안이 제시됐다. 


지난 중간보고회 당시 오산시만의 최고 장점으로 부각 되었던 시민참여형 마을정원은 생활밀착형 정원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3월부터 박람회 행사인 10월까지 붐업 효과를 높이기 위한 중요자원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맑음터공원과 맞닿아 조성되고 있는 반려동물테마파크는 올 12월 개장을 앞두고 있어 내년 박람회 행사장의 공간적 문화적 범위를 넓혀 시너지 효과를 줄 것으로 기대된다. 


오산시는 시민참여 확산을 위해 다음 달부터 내년 1월 중에 걸쳐 경기정원문화박람회와 함께할 ‘시민참여단’을 모집·운영할 계획이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오산만의 차별화된 전략은 시민참여”라며 “정원조성을 시민문화로 만들어 장기적으로 시민의 삶의 현장을 국가정원으로 만드는 꿈을 꾸고 있다”는 포부를 밝혔다.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12499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