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 dSuxgTjb
  • 1'"
  • \
  • @@sIrW8
  • JyI=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160'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기후변화시대 옥상녹화, 법·제도부터 개선돼야” 환경조경나눔연구원, ‘기후변화시대의 탄소중립사회’ 웨비나 개최 권순민 상명대학교 천안캠퍼스 통신원 ([email protected])
입력 2022-01-24 20:26 수정 2022-01-24 20:26
줌 화면 캡처.jpg
기후변화시대의 탄소중립사회 웨비나 줌 화면 캡처

 


[상명대학교 = 권순민 통신원] 기후위기 대응 방법의 하나로서 옥상녹화 도입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법·제도부터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21일 환경조경나눔연구원에서 기후변화시대의 탄소중립사회라는 주제로 제29차 미래포럼 조경이 그리는 미래 웨비나를 개최했다.


웨비나는 ▲개회 인사말 및 축사 ▲미래포럼 발제 ▲종합토론 및 질의응답 ▲공모전 시상 및 발표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임승빈 환경조경나눔연구원 원장은 “기후변화 시대에 도시의 물순환과 녹화는 조경분야 태동부터 시작되는 본래의 역할로서 나눔연구원이 지향하는 그린 유토피아, 즉 녹색이상도시와 잘 부합되는 주제라 생각한다”며 “이번 웨비나를 통해 도시의 미래에 대해 고민해 보고,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우리 도시사회의 미래 모습을 그려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명권 그룹한어소시에트 회장은 “기후변화시대에서 조경전문가가 설계하고 시공하는 인공지반녹화는 물순환 도시의 중요한 이슈인 그린인프라로 새롭게 자리매김해 인간과 환경을 보호하고 개선하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다”며 “이번 웨비나를 계기로 조경분야의 전략과 역할, 미래에 대해 해답을 찾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포럼은 ‘기후변화시대의 탄소중립사회’를 주제로 김진수 랜드아키생태조경 대표의 ‘기후위기시대의 인공지반녹화 역할을 위한 방안’ 발제와 토론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토론은 김남춘 단국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했으며, 주신하 서울여자대학교 교수가 참여했다.


김진수 랜드아키생태조경 대표는 뉴욕과 런던의 옥상녹화 사례를 설명하며 “뉴욕은 약 100만개의 건물이 있는데, 도시의 온실가스 중에서 68~70% 정도가 건물에서 발생하고 있다”며 “이를 기반으로 옥상녹화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개선되면서 2019년에 기후동원법이 만들어 졌다”고 말했다. 


또한 “이 법을 통해 신축 건물 및 기존 건물에 옥상녹화, 태양광 또는 복합시스템을 옥상에 설치하게 해 기후변화를 완화시키고, 8000여 개의 일자리 창출을 했다. 2024년부터는 기존 건물도 옥상녹화를 하지 않으면 평당 15불의 페널티가 제공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뉴욕 시의원들은 앞으로 6000억 원을 투입해 공립학교 옥상녹화를 실시하겠다는 법안을 발의했다. 이는 뉴욕 시민들이 끊임없이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법안이 만들어지길 원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옥상녹화의 효과는 수치계산을 넘어 생태적·환경적·경관적 가치를 가지고 있지만, 우리나라가 옥상녹화를 실패하는 원인은 설계기술의 문제, 유지관리의 한계, 법적 조경의 한계, 제도의 미비함”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법·제도도 개정되지 않고, 바뀌는 것도 없는 것이 현실이다. 기후위기시대에 많은 사람들이 탄소중립을 이야기하고 있고, 시기가 무르익었다고 생각된다. 인공지반녹화협회에서도 법·제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신하 서울여자대학교 교수는 “옥상녹화 설치가 확대되려면 제도적인 보완이 중요하다. 규모가 작은 건축물 경우에는 건축주가 환경적인 부분보다는 경제적인 부분을 신경을 많이 쓰기 때문에 제한이 있기 때문에 중소규모 건축물의 옥상녹화를 도입하기 위한 제도적인 방법과 논의가 필요하다” 강조했다.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12834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