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제주 주상절리 국제공모 ‘수평적 깊이와 트멍 경관’ 당선 환경 가치 살리고, 장소 체험 만족도 높이고 이형주 (jeremy28@naver.com)
입력 2018-12-04 17:23 수정 2018-12-04 17:23
1.jpg
당선작 ‘수평적 깊이와 트멍경관’ 조감도(CG=서귀포시 제공)

 

[환경과조경 이형주 기자] 제주도의 지질 유산 ‘제주 중문대포해안 주상절리대’가 가진 대상지의 잠재력을 끌어올려줄 경관설계안이 나왔다.


제주 서귀포시는 ‘제주 중문대포해안 주상절리대 경관설계 국제공모’에서 김아연 서울시립대 교수(디자인 감독)·아뜰리에 나무(대표사)의 ‘수평적 깊이와 트멍 경관’을 당선작으로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트멍은 ‘틈’을 뜻하는 제주 말이다.


아뜰리에 나무 팀은 김아연 교수와 아뜰리에 나무를 비롯해, 엠더블유디랩, 김봉찬 더가든 대표, 김종규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건축사사무소 엠에이알유, 건축사사무소 엔.아이.에이로 구성됐다.


시는 올해 참가의향서를 모집해 컨소시엄 구성의 적절성, 대상지 이해와 경관설계방향 제안의 우수성 등을 위주로 평가해 접수된 총 23개 팀 중 6개 팀을 지명초청팀으로 최종 선정했다.


공모는 자연유산으로서의 주상절리대의 가치를 보존하면서 장소체험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관람 방식 및 공간을 구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했으며, 주변지역과의 연계방안도 함께 모색했다.


심사에는 김석윤 김건축 대표, 민현식 기오헌건축 대표,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 정영선 조경설계 서안 대표, Jennifer Guthrie GGN 대표(미국), 조경진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교수(예비 심사위원) 등 6인의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지질 자문위원은 윤성효 부산대학교 교수가 맡았다.


당선작은 틈새와 수평 경관이라는 개념을 바탕으로 진입부에서부터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일관되게 구현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한 훼손을 최소화하면서 동선을 유도하고, 주상절리의 지질학적 특성을 오감으로 체험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됐다.


시는 당선작을 바탕으로 2019년에 기본 및 실시설계를 시행하고 2020년에 착공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번 공모의 당선작 및 지명초청작 전시회는 오는 10일부터 21일까지 서귀포시청 제1청사 별관 2층 전시실에서 진행된다.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5658&order=f_good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