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에버스케이프 어워드, '심사위원 Q&A' 영상 공개 삼성물산 리조트부분, 에버스케이프 유튜브 채널 개설 나창호 (ch_19@daum.net)
입력 2019-09-03 18:33 수정 2019-09-03 19:05
[환경과조경 나창호 기자] 삼성물산 리조트부분은 ‘에버스케이프 어워드 2019’ 참가자를 위한 안내 영상을 제작해 지난 2일 유튜브 ‘에버스케이프’ 채널에 게시했다. 공모 전반에 대한 설명 외에 공모 주제에 대한 심사위원 설명까지 담겨있어 설계 방향을 선명하게 하는 또 하나의 지침이 되고 있다.


배정한 에버스케이프 어워드 심사위원(서울대 조경학과 교수)은 ‘심사위원 Q&A’ 코너에서 에버스케이프 어워드 2019 주제인 ‘주거단지 경관의 회복탄력적 설계’의 의미와 당부의 말을 참가자들에게 전했다. 


먼저 아파트로 대별되는 주거단지 조경의 미래에 대해 인구 자연 감소에 의한 도시의 구조 및 형태, 라이프 스타일 변화, 기후변화에 의한 환경 변화를 조망했다.


공모의 핵심 키워드인 ‘회복탄력성(Resilience)’에 대해선 “시스템의 지속성을 유지하고 변화와 교란을 흡수하며 상태 변수 사이에 동일한 관계를 유지하는 능력의 정도”라고 정의한 생태학자 C.S Holling의 말을 인용하며 “지진, 가뭄, 홍수, 태풍, 화재 등 예상 못한 교란을 겪더라도 회복탄력성이 높으면 자연이나 환경의 시스템은 지속가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외 회복탄력성 우수 사례로는 오피스박김의 ‘양화 한강공원’, 투렌스케이프의 공원프로젝트, 시애틀 레인가든 시스템, 리빌드 바이 디자인, 리질리언트 바이 디자인 등을 예로 들었다. 


공모전에 참가하는 학생들에게는 “다수의 한국인이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지만 조경학계나 업계에서는 아파트 조경설계에 대해 경시하는 분위기가 있었다. 이제는 대표적인 주거공간이라는 현실을 인정할 필요가 있다”며 “아파트 외부공간의 미래에 대한 문제의식을 갖고 구체적 실험과 해법을 제시해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장식과 화장으로 흘러온 아파트 조경을 넘어서 이제는 아파트 조경 설계를 경관의 튼튼한 근육을 만드는 일이라고 생각해야 한다”고도 부연했다. 


영상에는 심사기준에 대한 전재현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조경사업팀 디자인그룹장의 설명도 담겨있다. 그는 “공모의 핵심주제인 회복탄력성을 얼마나 잘 이해했는지가 가장 중요하고, 대상지 선정이 합리적인지, 그리고 도입한 디자인이나 프로그램이 얼마나 창의적이고 실험적인지를 살펴보고, 제안된 기술의 효율성과 적정성까지 다각적으로 심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에버스케이프 어워드는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지난해부터 진행한 국내 최대 규모의 조경 디자인 학생공모전으로 대상 1개 작품에 1000만 원, 우수상 2개 작품에 각 500만 원 등 총 2900만 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작품 접수는 10월 14일까지 진행되며, 대상지 선정의 합리성, 주제 이해도, 적용 기술의 적정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12월 3일 수상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물산 리조트부분은 지난 7월 유튜브에 ‘에버스케이프’ 채널을 개설해 참신한 기획의 조경 프로젝트 영상을 선보이며 호평을 받고 있다.  

 

catsgsg.jpg
배정한 에버스케이프 어워드 심사위원(사진=에버스케이프 유튜브 채널)

 

catsgadgsag.jpg
전재현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조경사업팀 디자인그룹장(사진=에버스케이프 유튜브 채널)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7369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