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국제기능올림픽 조경 국가대표 선발 돌입 조경직종협의회, ‘선수선발을 위한 설명회’ 오는 29일 개최 이형주 (jeremy28@naver.com)
입력 2019-11-24 16:13 수정 2019-11-24 16:13


[환경과조경 이형주 기자] 조경직종협의회가 그간 열악한 환경에서 고전한 국제기능올림픽 조경 종목 선수를 육성하기 위해 국내 대회 활성화를 통한 내실 다지기에 나섰다.


조경직종협의회는 오는 29일 오후 4시부터 서울 도곡동 스페이스락 지하홀(서울 강남구 논현로 26길 52)에서 기능올림픽대회 선수 선발을 위한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는 조경 관련 고등학교 지도 교사 및 대학교 지도 교수들을 초청해 기능올림픽 선수 선발요건, 일정, 혜택 등을 설명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조경직종협의회는 조경기능인력 양성 및 기능시장 활성화를 위한 좌담회를 매달 주최하고 있으며, 매년 진행되는 지방 및 전국기능경기대회와 2021년 제46회 중국 상해 국제기능올림픽 조경직종 참가 국가대표 선수단을 후원할 예정이다. 지난 22일에는 서울문예마당 후원으로 조경기능올림픽을 알리기 위한 홍보동영상을 제작해 공개하기도 했다.


조경 국가대표선발은 내년 3~4월 중 국내 지역기능경기대회, 9~10월 중 전국기능경기대회를 치른 후, 10~11월 중 대표선수 선발을 완료하고 약 1년간의 훈련을 거쳐 2021년 8월 경기 출전에 대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국제기능올림픽대회 입상자에게는 금, 은, 동 메달순위에 따라 각각 6720만 원, 5600만 원, 3920만 원의 상금과 훈포장이 수여된다. 또한 국가기술자격 산업기사 자격시험이 면제되며, 산업기능요원으로 복무할 수 있는 병역 혜택이 주어진다. 조경 분야에서 1년 이상 종사할 경우 은퇴 시까지 매년 505만 원에서 1200만 원의 계속종사장려금이 지급되고, 대학 진학 시 장학금도 받을 수 있다.


한승호 서울문예마당 이사장은 “자연의 꽃과 나무를 다루는 조경 가드닝 분야는 인공지능 4차 산업 시대에 아름다운 감성이 요구될 뿐 아니라 우리에게 즐거움을 주는 가장 확실한 미래의 산업이 될 것이다. 조경 분야가 메달을 딸 수 있게 응원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KakaoTalk_20191128_161953992.jpg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7818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