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에버스케이프 어워드 2019…'Breathe In – Breathe Out' 대상 3일 ‘에버스케이프 어워드 2019’ 시상식 개최 나창호 (ch_19@daum.net)
입력 2019-12-04 17:28 수정 2019-12-04 18:02
크기변환_111213.jpg
‘Breathe In – Breathe Out(CG=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제공)

 

[환경과조경 나창호 기자] 아파트 단지에 청정 바람길을 만드는 실내 온실을 제안한 ‘Breathe In – Breathe Out’이 올해 에버스케이프 어워드 대상에 선정됐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은 3일 오전 11시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 홀에서 ‘에버스케이프 어워드 2019’ 시상식을 개최했다. 


심사결과는 사전에 공지 없이 시상식 현장에서 발표됐다. 영예의 대상에는 연세대학교 건축학과 정겸, 황현수 팀의 ‘Breathe In – Breathe Out’이 선정됐다.


이 작품은 아파트 조경 공간이 외부 공간이어야 한다는 편견을 버리고 실내 온실을 조경 공간으로 제공하는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중림동의 한 아파트 단지의 경관과 지형을 그리드로 재조정하고 레벨 차이를 이용해 배치한 온실이 바람길을 만들어내고 단지의 공기를 정화하는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아파트 단지 조경이 단지 외부의 도시숲과 상호작용할 수 있도록 시도한 점 또한 이 작품의 중요한 특징으로 꼽힌다.

 

크기변환_12314.jpg

크기변환_1231.jpg

바람길 형성과 공기정화 프로세스, 온실 투시도(CG=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제공) 


우수상은 서울시립대 조경학과 김병철, 박지현, 건축학부 이석이 팀의  ‘Artificial Flat, Nature Uneven’, 인하대 건축학과 김택현, 연세대 건축학과 박찬호, 이민경 팀의 ‘URBAN PANG : 모여서 다양한 색으로 팡!’에게 돌아갔다.


서울시립대 팀의 ‘Artificial Flat, Nature Uneven’은 북한산을 끼고 있는 은평구의 한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자연적인 물길의 흐름을 되찾는 시도를 했다. 서로 엇물리는 마운드를 설계해 유수의 속도를 늦춤으로써 회복탄력적 공간을 구축토록 했다.


연세대‧인하대 팀의 ‘Urban Pang’은 단지 지상층의 수평적 조경 공간을 수직적으로 분배해 각 세대에 직접 대응시키는 구체적 방안과 기술을 제시했다. 


이번 ‘에버스케이프 어워드 2019’에는 전국의 30개 대학교에서 조경, 건축, 도시 등을 전공하고 있는 학부생과 대학원생 80개팀이 참가 접수를 했다. 1차 심사를 통해 가려진 본선 진출작 10점은 올해 새롭게 시도된 ‘멘토링’ 방식으로 설계안을 보완했다. 강한솔 AliveUs 소장, 백종현 자연감각 대표, 최영준 Lab D+H 소장, 최혜영 성균관대 교수 등 젊은 조경가 5인은 각각 2팀과 짝을 이뤄 한 달동안 작품 발전을 위한 과정에 참여했다. 


배정한 심사위원장은 본선 10개 작품에 대해 “심사위원회는 인구 감소, 1인 가구 증가, 도시 쇠퇴, 기후 변화 등 도시의 다각적 변화와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에 대응할 수 있는 혁신적 주거단지 외부 공간 디자인 아이디어를 구한 본 공모전의 지향점을 충분히 고려하고 이에 적합한 대상지를 발굴해낸 점을 높이 평가했다”며, “일부 작품은, 프로그램이 빈곤하거나 독창성이 다소 떨어진다는 점, 회복탄력성을 물리적으로만 해결하고자 한 점, 단지 주변의 콘텍스트를 충분히 살피지 않고 단지 내부에만 주목한 점 등의 한계를 지적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파트 단지는 이해와 취향, 재산권이 충돌하고 갈등을 빚는 복합적인 사이트이기 때문에 장식적인 설계가 아닌, 환경적, 인구학적, 사회학적 분석과 리서치에 기반한 설계가 요청된다”고 당부했다. 


정금용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대표는 “아파트는 우리나라 주거구조의 주류를 이루고 있는 만큼, 환경과 사회적 변화에 대응하고 극복할 아이디어가 필요하다”며 “이번에 수상한 에버스케이프 어워드 작품들은 ‘파격, 혁신, 도전적 개념’을 잘 이끌어 냈다”고 평했다. 이어 “앞으로도 지금의 열정을 간직하여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둥으로 자라나길 바란다”고 독려했다.  


크기변환_DSC_1959.jpg

대상 및 우수상 수상팀


크기변환_DSC_1844.jpg
가작 수상팀


크기변환_DSC_1990.jpg
정금용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대표

 크기변환_DSC_1778.jpg

배정한 심사위원장(서울대 교수, 환경과조경 편집주간)

 

크기변환_사본 -DSC_2092.jpg
에버스케이프 포럼, 수상자 토론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7874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