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중도본부, 레고랜드 시공사 현대건설 본사 무기한 집회 시작 불법훼손에 대한 해명과 공사 중단 촉구 이형주 (jeremy28@naver.com)
입력 2020-02-19 14:37 수정 2020-02-19 14:37
1.jpg
시민단체 중도본부는 지난 13일 밤부터 서울 종로구 현대건설 본사 앞에서 중도유적지 불법훼손과 춘천레고랜드 공사의 중단을 촉구하며 무기한 집회를 시작했다.

 


[환경과조경 이형주 기자] 시민단체 중도본부가 중도유적지 불법훼손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춘천 레고랜드의 시공사 현대건설을 찾아 공사중단을 촉구하는 무기한 집회를 시작했다. 


중도본부는 지난 13일 밤부터 현대건설에 중도유적지 불법훼손과 레고랜드 공사의 즉각적인 중단을 요구하면서 서울시 종로구 현대건설 본사 사옥 앞에서 무기한 집회를 시작했다고 19일 밝혔다. 


중도본부에 따르면 레고랜드 관련 공사업체들은 레고랜드 사업이 시작된 이후 수차례 유적지 훼손이 발각돼 고발조치 됐다. 2017년 10월 25일 춘천레고랜드 ‘H구역 및 순환도로부지구역’에서 복토공사 차량을 선사 시대 무덤 위로 운행해 훼손하고 고운모래를 복토하라는 문화재청의 지침을 위반하고 커다란 잡석이 섞인 잡토를 매립하다 발각돼 공사가 중단됐었다. 당시 기반시설 공사 업체는 현대건설이다.


2018년 8월 12일에는 레고랜드 남단 침사지에 불법매립된 대량의 건축폐기물이 발견됐다. 중도유적지는 상수원에 위치해 있으며, 1981년 이후 중도유원지가 개장된 이후 수십 년 동안 개발행위가 없었다. 침사지는 2016년 현대건설의 공사로 생겼다.


지난 1월 31일에는 STX건설이 춘천 중도유적지에서 실시하고 있는 레고랜드 수로공사로 유구보호층 1m가 훼손된 것이 발견됐다. 중도본부가 112에 신고하고 현장에서 STX건설에게 공사 중단을 촉구하자,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게 STX건설 측은 해당 수로를 만든 것이 현대건설이라고 밝혔다. 


2014년 10월 13일부터 현대건설은 ‘춘천호반관광지 기반시설 조성공사’의 시공사였고 2019년 7월 4일 멀린과 레고랜드호텔리조트개발사업의 시공사 계약을 체결했다.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8319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