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복원학회, 그린뉴딜 대응 ‘미래포럼위원회’ 결성 한국환경복원기술학회 2020 제1차 정기총회 개최, 학술발표는 온라인으로 진행 김바미 (bami0526@naver.com)
입력 2020-05-24 14:48 수정 2020-05-24 14:48
단체사진.jpg
한국환경복원기술학회 ‘2020 정기총회 및 춘계학술대회’ 참석자들이 단체사진을 촬영 중이다.


 

[환경과조경 김바미 기자] 한국환경복원기술학회가 그린뉴딜 정책에 대응하는 전략 마련을 위한 미래포럼위원회를 만들었다.


한국환경복원기술학회가 ‘2020 정기총회 및 춘계학술대회’를 가든파이브 TOOL관 10층 대회의실에서 지난 22일 개최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김건우 한양대학교 교수, 김학성 에스엠녹화 대표이사, 박근엽 성창 대표이사의 신임 이사 선출건이 통과됐고 학술상·공로상·저술상·감사패·축하패 등에 대한 수상자 선정 심의 등이 진행됐다.


복원학회는 이날 임원 회비를 인하하기로 했다고 공지했다. 회장은 100만 원에서 10만 원 이상 자율, 부회장은 50만 원에서 7만 원 이상 자율, 상임이사는 20만 원에서 5만 원 이상 자율, 이사는 15만 원에서 3만 원 이상 자율로 조정했다. 일반회원과 대학원 연구생들은 2만 원이다.


남상준 회장은 “복원이 복구와 다른 점은 복구는 물리·기능적인 유지관리를 위해 하는 것이지만 복원은 지속적으로 살아가기 위해 진행하는 것이다”며 “이와 같은 목적을 보다 많은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과 공유하고자 부담없이 자유롭게 학회에서 의견을 나눌 수 있게 하기 위해 회비 인하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용수 국립생태원 서식지보전연구팀장은 “최근 환경부는 포스트 코로나 이후 그린뉴딜 사업에 관심이 많다. 최근 이동근 교수를 위원장, 홍태식 전 회장과 전성우 교수를 위원회로 한 미래포럼 위원회가 만들어져 곧 녹색복원과 관련된 포럼을 갖는다”며 “환경영향평가와 국토 서식지복원 쪽에서 3D로 지도를 만들고 기타 부과사업들을 진행했기 때문에 이와 관련된 의견을 주면 미래포럼에서 논의될 수 있도록 반영하겠다”며 참여를 부탁했다.


이날 복원학회는 시상식에서 전임 회장인 정연만 이화여대 교수에게 공로상을 수여했다. 


학술상에는 ▲박민구 공간생태연구소 라움 소장의 ‘위성영상과 Maxent를 활용한 생태계교란생물 분포지역 예측: DMZ의 단풍잎돼지풀을 대상으로’ ▲윤은주 국토연구원 연구원의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중 도시공원을 위한 보전/개발 공간의사결정시스템 - 개미군집알고리즘(ACO)을 이용하여’가 선정됐으며 ▲안병철 원광대 교수가 ‘Eco-tourism+26 국내 생태관광 유형과 프로그램’으로 저술상을 수상했다.


감사패는 ▲동림종합조경, 축하패는 박사학위 취득자 ▲권태근 단국대 대학원 생명자원과학과 녹지조경학 박사 ▲김은범 단국대 대학원 생명자원과학과 녹지조경학 박사 ▲설구호 단국대 대학원 생명자원과학과 녹지조경학 박사 ▲조남철 단국대 대학원 생명자원과학과 녹지조경학 박사, 자연환경관리기술사 취득자 ▲김혜선 행림종합건축사사무소 ▲어정희 한국수자원공사 ▲최문숙 한국도시녹화가 받았다.


특별세션에서는 국립생태원의 ‘자연자원총량제 도입을 위한 침해량 및 보상량 산정 방안 마련’ 발표와 한국정책평가연구원의 ‘국토 환경계획 통합관리를 위한 환경공간정보의 활용 및 응용’을 주제로 토론이 진행됐다.


이어 ▲수생태계 복원과 관리 ▲생태계서비스 및 평가 ▲환경계회기 및 정책 연구 ▲환경모니터링 기술개발 및 적용 분과로 온라인 학술발표가 진행됐다. 

 

회장.jpg
남상준 한국환경복원기술학회장

 

전체.jpg
‘2020 정기총회 및 춘계학술대회’

 

국토연.jpg
한국정책평가연구원 ‘국토 환경계획 통합관리를 위한 환경공간정보의 활용 및 응용’ 토론

 

생태원.jpg
국립생태원 ‘자연자원총량제 도입을 위한 침해량 및 보상량 산정 방안 마련’ 발표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8995&order=f_good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