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환경교육 확산·기후위기 대응 나설 것” 종교인 기후행동 선언 환경부와 5대 종단, 환경교육과 기후행동 실천을 위한 ‘종교인 대화마당’ 개최 이형주 (jeremy28@naver.com)
입력 2020-09-22 11:19 수정 2020-09-22 11:19

[환경과조경 이형주 기자] 국내 5대 종단 대표들이 ‘종교인 기후행동 선언’을 발표하고, 천지자연의 은혜를 잊은 과거를 참회하고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환경교육 확산과 실질적인 행동에 적극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환경부는 종교단체와 함께 22일 오전부터 서울 원불교 소태산 기념관에서 환경교육과 기후행동 실천을 위한 ’종교인 대화마당‘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해 환경부와 5대 종교단체가 환경교육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각 종단별 환경강좌 개설 등 환경교육 활동사항과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실천방안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방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비대면 영상회의다. 유튜브 등을 활용한 현장 생중계와 수어통역을 제공해 종교인뿐만 아니라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게 했다.


종교인 대화마당은 1부 개회식과 2부 ’생태공동체 회복을 위한 종교인 삶’을 주제로 하는 특별강연 등으로 진행된다.


1부 개회식에서는 ▲종교인들이 기후위기에 의해 고통을 받고 있는 모든 생명을 위로하는 연출공연(퍼포먼스)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종교인 선언을 발표한다. 


2부에서는 ▲‘기후위기 시대 생태공동체 회복을 위한 종교적 삶’을 주제로 하는 특별강연 ▲종단별 행동과 실천방안 과제, 사례발표 등을 선보인다.


이번 종교마당 행사에서는 전 세계적으로 화두가 되고 있는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종교인의 실천의지를 담은 ‘종교인 기후 행동 선언식’도 열린다.


선언식에는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이홍정 총무, 원불교 오도철 교정원장, 천도교 송범두 교령, 한국천주교주교회의 강우일 주교 등 5대 종단 대표가 참여했다.


이번 ‘종교인 기후행동 선언’은 한국어, 영어, 일어, 중국어 등 4개 국어로 국내외에 동시에 발표해 세계 종교인이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친환경 행동에 참여토록 독려했다.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9804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