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정원 안에 흐르는 관계, ”정원 재료와 대화하다“ ‘재료의 의지 - 정원에서의 대화’전 개최…이달 31일 김석원 대표 초청강연 박광윤 (lapopo21@naver.com)
입력 2020-10-06 19:33 수정 2020-10-06 19:33

20201006_192938.jpg

 


[환경과조경 박광윤 기자] 재료는 단지 대상일 뿐인가? 정원 안에서의 자연과 인간의 관계를 되돌아보는 전시가 열린다.

 

블루메미술관은 정원문화를 현대미술로 해석해 온 네번째 시리즈 전시 “재료의 의지 - 정원에서의 대화”가 10월 7일부터 12월 27일까지 경기도 파주시 헤이리마을에 위치한 블루메미술관에서 개최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코로나19 팬데믹 시대에 정원 안에서의 소통방식을 살펴보며 인간과 자연의 관계를 다시 바라보고자 한다. 살아있는 정원 재료를 다루는 정원사의 관점에 물질 재료를 대하는 김지수, 제닌기, 최병석 3명의 현대미술작가들의 작업을 비추어 봄으로써 정원문화가 품고 있는 생태적 관계방식으로 세계를 다시 바라보자는 취지이다.

 

이 세계는 행동하는 주체를 중심으로 읽혀 나가고 있다. 재료는 그 자체로 능동적인 주체가 되지 못한다. 하지만 주체가 아닌 ‘개체’라는 개념으로, 지각대상을 ‘수동적 종합의 결과가 아니라 통일성과 역동성을 가진 에너지적 상태’라 본 20세기 철학자 질베르 시몽동의 관점에서 보자면, 매일 마주하는 세상에서 존재방식에 대한 사고는 끊임없이 흐르고 풀어지고를 지속하고 있다. 그 흐름과 풀어짐을 추동하는 계기는 여럿 있을 것이며, 이번 전시는 정원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이 전시는 대상화된 사물로서의 재료가 아닌 ‘능동적 질료’ 개념으로서 재료와의 유기적 상호작용에 기반한 작업들을 통해서 살아있는 생명체와 마주하는 정원에서의 소통방식을 읽어보고자 한다.

 

재료는 의지가 있는가? 무엇을 하고자 하는 의지는 모든 것에 퍼져 있다. 모든 것이 듣고자 하고 말하고자 한다. 모두가 서로에게 재료인 것이고 실체가 중심이 아니라 관계가 모든 작동의 지렛대가 되어 의지가 있는 모든 것을 살게 하는 것이다.

 

작가들은 정원 안에서 일어나는 발화와 경청의 행위들에서 물질재료와의 대화법을 발견하기도 하고, 작가의 재료와 정원의 재료를 대비시키며 이를 통해 정원문화가 품고 있는 생태적 관계방식의 동시대적 가치와 의미를 확장시키고자 한다.

 

이번 전시 기간에는 ‘예술육아의 날’, ‘에듀케이터의 해설이 있는 미술관 Little Spark, Big Spirit’, ‘서로 재료 읽기 연습’ 등 어린이부터 성인 대상까지 다양한 교육 및 워크샵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특히 이달 31일에는 김석원 보타니컬스튜디오삼 대표를 강연자로 초청해 “재료의 의지 : 정원에서의 대화”를 주제로 성인 대상의 워크샵인 ‘서로 재료 읽기 연습’이 개최된다. 김석원 대표는 N잡러시대 전통조경에서 시작해 도시경관계획, 스페인 식당 창업, 다양한 가드닝 프로젝트들에 이르기까지 여러 분야를 넘나드는 MZ세대를 대표하는 정원가로서, 강연에서는 청년가드너의 인생재료, 요리, 자연에 이끌리는 삶이야기를 풀어놓을 예정이다. 이날 김대표는 모든 개별요소들이 상호작용하며 하나의 유기적 공간을 만들어내는 정원에 관한 전시를 같이 돌아보며 강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공중정원.jpg
김지수, 공중정원, 2017, 이끼, 향, 센서, 천 위에 드로잉, 나무, 가변크기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9866&ca_id=1020i0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