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부여 쌍북리 유적서 백제 사비기 초기 대형 건물지 나와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13일 유튜브로 발굴성과 공개 이형주 (jeremy28@naver.com)
입력 2020-10-13 22:37 수정 2020-10-13 22:37
1.jpg
부소산성, 관북리 유적과 조사지역 위치 (사진=문화재청 제공)



[환경과조경 이형주 기자] 부여 쌍북리 유적에서 백제 사비기 초기 왕궁과 관련된 대형건물지 2곳이 확인됐다. 그중 하나는 지금까지 사비도성 내에서 나온 적 없는 역 ‘품(品)’자형 건물이다.


문화재청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는 부여 쌍북리 유적 발굴조사에서 백제 사비기 초기 왕궁과 관련된 주요 시설로 추정되는 대형건물지와 대가야 토기, 중국제 자기, 옻칠 토기 등 중요 유물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조사지는 부여 쌍북리 525-1번지 일원으로, 면적은 약 4300㎡다.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가 백제 왕궁 종합학술연구의 하나로 발굴조사한 부여 쌍북리 유적은 부소산성, 부여 관북리 유적과 더불어 백제 사비기 왕궁이 존재할 가능성이 높은 곳이다. 


이번에는 백제 시대 건물지 6동과 약 30m 길이의 장랑형(동서방향으로 긴 형태) 유구, 울타리, 배수로, 우물 등의 유구가 조사됐다.


이 중 건물지1은 중앙에 자리한 사각형의 건물을 중심으로 동서 양쪽에 부속건물이 추가된 역 ‘품(品)’자형의 건물로, 1개의 구덩이 양쪽으로 30㎝ 내외의 기둥을 세운 점이 특징이다. 이러한 건물지는 지금까지 사비도성 내에서 처음 확인된 사례다.


건물지2는 건물지1과 동일한 위치에 약 30㎝가량 성토한 뒤 조성했는데, 동서길이 1240㎝, 남북길이 720㎝인 대형건물지다. 건물지는 정면 8칸, 옆면 4칸의 벽주식 건물로 주칸 거리는 175㎝ 내외다. 이와 유사한 형태와 크기의 건물지는 공산성 내 왕궁 관련 유적에서 확인된 15호 건물지가 있는데, 이 건물지는 공산성 유적에서 가장 위계가 높은 건물지다. 

 

출토유물로는 대가야 토기, 중국제 자기, 옻칠토기 등이 있다. 이번 조사에서 출토된 대가야 토기는 지금까지 사비도성 내에서 출토된 사례가 드문 것으로, 대가야 멸망이 562년인 점을 고려하면 부여 쌍북리 유적이 사비천도 초기에 조성되었음을 알려주는 중요한 자료다. 


또한 『일본서기(日本書紀)』 기록 중 ‘흠명천황 2년(541)’과 ‘5년(544)’에 남아있는 백제와 가야의 긴밀한 교류관계에 대한 내용을 뒷받침하는 중요한 고고학적 자료이기도 하다.


화재청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도 백제 사비도성과 왕궁의 모습을 구명하기 위한 조사·연구를 지속할 예정이며, 이번에 조사된 부여 쌍북리 유적의 발굴조사 성과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문화재청과 국립문화재연구소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일반에 공개됐다.

 

2.jpg
부여 쌍북리 유적 전경

 

3.jpg
건물지2 : 사비기 초기 대형건물지

 

4.jpg
건물지1 : 역품(品자)형 건물지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9901&ca_id=102040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