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제2회 LH가든쇼 ⑤] 김단비, “당신의 당산나무” 박광윤 (lapopo21@naver.com)
입력 2020-10-25 16:27 수정 2020-10-25 16:27

당신의 당산나무

김단비 작가

 

DJI_0148.jpg
photos = 유청오 작가 제공

 

 

[환경과조경 박광윤 기자] 정원의 콘셉트는 ‘당산나무’이다. 고덕이 신도시로 개발되면서 사라진, 그 많던 당산나무를 재현했다. 지역의 역사적 흔적을 남기고 싶었고, 신도시 사람들도 같이 기억할 수 있길 바랐기 때문이다.

 

“마을의 간절한 기도 속 당산나무는 오랜 세월 그 자리에 머물며 슬픔과 기쁨을 함께 나눈 이웃과 다를 바 없다. 시간과 공간의 경계, 그 사이 피어나는 모든 아름다움을 당산나무와 함께 기억한다.”

 

김단비 작가의 ‘당신의 당산나무’는 개발에 잘려 나간 당산나무를 대신한 고덕의 이정표가 무엇이 될 것인지에 대한 물음이다. 작가는 사적인 정원공간이, 동말근린공원인 공공의 공간에서 과연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고민했고, 그 옛날 당산나무의 역할을 이번 LH가든쇼에서 조성된 정원들이 대신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

 

내부가 들여다 보이지 않도록 2m 이상의 가벽으로 둘러싸인 중앙 정원, 입구에서 중앙 공간으로 이어지는 일자의 동선. 공간의 특성은 시크릿함이 주는 신비감과 한 눈에 들어오는 웅장함이다.

 

 

DJI_0157.jpg


BLU05992.jpg

 

 

정원의 경계에 세워진 기둥들 사이로 나무와 콘크리트 풍경의 파편이 눈에 들어온다. 이 기둥의 운율에 맞추어 향하다 보면 정원의 입구이다. 입구에서 양옆 가벽을 따라 일자로 뻗은 좁은 길을 걸으면 유일하게 열린 공간이 푸른 하늘이다. 그 길의 종점에서 관람객은 당산나무를 마주한다. 당산나무가 위용을 뽐내고 있는 전체 공간을 한눈에 마주하게 되는 것이다. 기둥 사이로 파편으로만 보이던 풍경이 하나가 되어 들어온다.

 

정원 내부에는 큰 당산나무 외에도 두 개의 벤치가 양쪽에서 반대편의 경관을 번갈아 바라보라는 듯이 놓여 있다. 흙과 콘크리트의 혼재된 포장이 신도시와 구도시의 경계를 상징하고, 깨진 콘크리트 틈새로 올라오는 자연의 모습은 오래된 공간을 표현하고 있다. 실제 작가는 오래된 느낌을 주는 수형의 수목을 찾고자 발품을 팔았다. 또한 한국 고유의 색을 띠는 먹물을 콘크리트 벽에 칠해서 시간의 흔적을 표현하기도 했다. 의미는 크지만 작가의 바람은 크지 않다. 

 

“사방이 막힌 이 공간에서 그저 편안함이 느껴지기를...”   

 

 

 <인터뷰>

 

“작은 정원에 큰 분위기 담는 정원가 되고파”

 

BLUE8342.jpg
김단비 작가 / 서울시립대학교 대학원생

 


- LH 가든쇼에 나오게 된 계기는?

 

같은 학교 대학생들과 함께 의미있는 정원을 만들어 보고 싶어서 지원하게 됐다. 설계자가 시공까지 하는 기회가 별로 없는데, 설계부터 계획까지 다 같이 한 거여서 좋은 기회가 됐다.

 

 

- 당산나무가 콘셉트가 된 이유는 무엇인가?

 

고덕은 과거에 대한 어떤 기억을 가지고 있는 곳일까 궁금해서 많은 자료를 검색해봤다. 그리고 전형적인 농촌사회였던 고덕이 현재의 신도시로 변하게 되면서 느끼게 되는 경계심은 무엇일까. 그것은 ‘새로운 것에 대한 기대’와 ‘잊어선 안되는 것에 대한 경계’가 아닐까 고민했다. 그 결과 경계를 품을 수 있는 매개체는 바로 당산나무라고 생각했다. 당산나무는 마을의 중심으로 마음의 안녕을 기원하는 종교적인 역할과 마을 사람들의 추억을 함께하는 공동체적인 역할을 하는 곳이다. 그런 당산나무의 역할을 미래에는 지금 우리가 조성하는 정원들이 하지 않을까, 또한 동시에 과거의 고덕에서 살아온 사람들에게 이곳에서 추억할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 정원 조성 과정재밌거나 힘들었던 점은 무엇인가?

 

매일 현장에 와서 기초부터 공사 전체를 진행했던 첫 프로젝트였기 때문에 다 이야기하기 어려울 정도로 힘든 점이 많았다. 시공 경험이 없어서 순서도 잘 몰랐고, 식재 수량 계산을 처음에 잘못해서 훨씬 더 많이 들어갔다. 면적에 대한 감이 없었던 것이다. 일정이 미뤄져 추가 공사를 진행하면서도 힘든 점도 있었다. 이번 현장은 나에게 하나의 학습장이었다.

 

 

- LH가든쇼에 바라는 점은 무엇인가?

 

다음에는 어느 도시에 만드실지 모르겠지만, 도시와 전체적으로 어울릴 수 있도록 공모전을 시작하면서부터 설계 디렉터가 붙었으면 좋겠다. 이번에 조성된 9개의 작품이 각각 다 좋은데, 각각 잘 되는 것도 필요하지만 전체 작품이 조화롭게 될 수 있는 디렉팅이 될 수 있으면 좀더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 정원은 나에게 어떤 의미인가?

 

분위기라고 생각한다. 시민들은 이 정원의 주제가 무엇인지 모르고 찾아오실 텐데, 이 정원에서는 그냥 분위기에 압도당했으면 좋겠다. 그래서 정원을 분위기라고 생각했다. 기존에는 설계자로서 정원은 그냥 작은 것이라고만 생각했는데, 큰 의미가 있고 큰 분위기를 담을 수 있다는 것을 느꼈다. 앞으로 좋은 정원가로 발전하고 싶다.

 

BLU06002-tile.jpg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9961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