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저성장시대, 특집 도시재생에서 길을 찾다 편집부


K-001.jpg

 

전국적으로 도시 쇠퇴가 점차 심화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도시를 3470개 읍·면·동으로 구분했을 때, 이 가운데 65%인 2239개가 인구감소와 경제성장률 저하, 노후건축물의 비율이 증가하는 등 쇠퇴 과정을 겪고 있다. 저성장이 이어지고 장기불황이 예고되는 상황에서 이러한 도시 쇠퇴 현상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이에 과거의 물리적인 개발을 벗어나 저성장시대에 대비하기 위한 도시재생이 각광받고 있다. 도시재생은 지역주민과 함께 지역의 물리적 환경 개선뿐만 아니라 지역공동체의 회복, 거주환경 개선, 사회적 경제조직의 창출 등을 목적으로 하는 사업을 의미한다.

우리나라의 도시재생사업은 급격한 상황변화에 맞춰 국가 차원에서 정책적으로 추진되다 보니 그 과정에서 한계와 많은 문제점이 드러나고 있어 이에 대한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도 함께 떠오르는 상황이다.

이번 호 특집에서는 국내에서 정책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도시재생사업의 현황과 과제를 진단하고, 국내·외 사례를 통해 전반적인 흐름을 살펴보는 자리를 마련했다. 개발의 패러다임이 변화하는 시점에 조경이 도시재생 과정에서 어떻게 역할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그리고 도시가 진정 필요로 하는 것은 무엇인지 인문학적 시각에서 바라본 도시재생에 대해서도 함께 살펴봤다. 


— 도시재생사업의 현황과 과제 _ 구자훈

— 국내·외 도시재생사업의 경험과 사례 _ 이재준

— 도시재생에 있어서 조경가의 역할 _ 김연금

— 대화론적 도시의 맥락 짓기 _ 최춘웅

2016년 09월 097호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ecoscape/view.php?cid=64161&id=474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