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반짝이는 내 삶의 포토존 ‘사이정원으로 오라’ 2016 서울정원박람회 작가를 만나다 나창호 (ch_19@hanmail.net)


김대희 지앤디자인

 

dae1.JPG

 

“나의 정원은 생활이다.”

 

최근 우리나라 정원디자인의 관심은 일상과 전통으로 모이고 있다. 그래서 서울시, 경기도 성남시, 전라남도 순천시에서 개최되는 정원박람회 주제도 그것에

서 크게 벗어나지 않고 있다. 핵심은 생활 속 정원문화 확산이다.

 

그런데 김대희 작가의 ‘사이정원’의 첫 느낌은 일상성과 사뭇 차이가 있어 보였다. 내 집 정원에 박공지붕 형태의 파빌리온 디자인은 조금 부담스러운 규모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정원이란 무엇일까? 대상을 바라보며 쉴 수 있는 공간이 바로 정원이 아닐까? 정자에서 조망되는 풍경도 정원이다. 그래서 사이정원은 시민이 휴식을 취하면 다양한 경관을 볼 수 있는 대상에 집중했다.”

 

김대희 작가의 사이정원은 일상의 범위를 집 밖까지끌어냈고 동시에 다양한 경관적 체험을 할 수 있는 데 방점을 찍었다. 여기에 일상이 굳이 집 속에만 존

재하는 게 아니라는 것이다.


사이정원은 코인 커튼을 경계로 한쪽은 그라스로 자연스러운 경관을, 또 다른 쪽은 잔디가 깔린 정돈된 풍경으로 공간적 대비를 준다. 코인 커튼의 한쪽 면은 자연에서 추출한 색상을 칠하고, 다른 한쪽은 거울처럼 반사되는 재질을 사용했다. 코인 커튼에 비치는 내 모습이 색다른 재미를 준다. 김대희 작가는 “약 130㎡의 작은 공간이지만 그 안에서 다양한 경관을 체험할 수 있도록 면을 분절시키는 방법을 생각했다”며 “공간을 쪼개서 자연과 인공이 혼재된 경관을 작품 속에 집어넣었다”고 말했다.

2016년 10월 098호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ecoscape/view.php?cid=64219&id=476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