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2019 태화강 정원 스토리 페어, '걸리버의 모닝커피' 대상 학생, 시민정원 공모 25개 정원작품 선보여 나창호 (ch_19@daum.net)
입력 2019-10-20 18:34 수정 2019-10-20 18:49

 

크기변환_KakaoTalk_20191020_173444179_01.jpg
울산조경협회는 18일부터 20일까지 태화강 국가정원 선포식과 연계한 정원축제 ‘태화강 정원 스토리 페어’를 개최했다. 공모 수상자 단체사진

 

[환경과조경 나창호 기자] 울산조경협회는 ‘2019 태화강 정원 스토리 페어’ 학생‧시민 공모전 대상에 ‘걸리버의 모닝커피’를 선정했다. 


협회는 18일부터 20일까지 태화강 국가정원 선포식과 연계한 정원축제 ‘태화강 정원 스토리 페어’를 개최했다. ‘걸리버 정원 여행기’를 주제로 지난 9월 실시한 학생‧시민공모에 선정된 25개 정원의 실물도 공개됐다.


대상에는 차한주, 제민균, 제문도, 황태곤, 강호현의 ‘걸리버의 모닝커피’가 선정됐다. 이 작품은 산업도시 울산시민의 모습을 소인국 사람들의 모습으로 은유했다. 커피 한잔을 내리기 위해 부지런히 힘을 모으는 그들의 모습에서 정원문화의 가능성을 발견했다. 

금속과 목재로 만든 핸드밀은 울산의 공업화와 도시화를 상징하고, 결과물이 나오는 바구니와 커피잔에는 꽃을 심어 공업도시에서 문화도시로 변모하는 과정을 표현하고자 했다.  

 

노환기 한국조경협회장은 “올해 출품된 작품 수준이 예년보다 훨씬 좋아졌다”며 시민정원사의 발전상과 역할에 대해 기대감을 표시했다. 최근 도시재생뉴딜, 생활SOC와 같은 정책적 흐름 속에서 시민과 조경가의 역량도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태영 추진위원장은 “많은 전문가들도 이번 출품작품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려주었고, 실제 좋은 작품이 많아서 심사에도 어려움이 많았다”고 전하며, “울산 시민과 학생들이 중심이 됐기 때문에 더 의미가 있었다”고 말했다.


2019 태화강 정원 스토리 페어에서는 박선희의 ‘파랑새를 찾아’가 금상의 영예를 안았고, 이상국의 ‘거인의 찻잔’이 은상을, 김지영, 박수열의 ‘비:채정원’과 차현희, 조미선, 이주석의 ‘엄지공주‘s 정원’이 각각 동상을 수상했다. 


한편 울산조경협회는 이번 행사를 위해 자이언트 포트, 자이언트 캣츠, 걸리버 꼬마도서관, 꿈꾸는 애벌레, 작은 나라 큰 정원, 걸리버 꼬마도서관 등 다양한 포토존과 대형 토피어리 작품을 조성하며, 태화강 정원 스토리 페어의 내실을 채웠다. 

 

크기변환_KakaoTalk_20191020_173444179_08.jpg
대상 수상 기념사진

 

크기변환_KakaoTalk_20191020_173444179_07.jpg

크기변환_KakaoTalk_20191020_173444179_18.jpg

대상 걸리버의 모닝커피

 

크기변환_KakaoTalk_20191020_173444179.jpg
금상 파랑새를 찾아

  

크기변환_KakaoTalk_20191020_173444179_11.jpg
은상 거인의 찾잔

  

크기변환_KakaoTalk_20191020_173444179_13.jpg
동상 비:채정원

 

크기변환_KakaoTalk_20191020_173444179_10.jpg
동상 엄지공주's 정원

 

크기변환_KakaoTalk_20191020_173444179_12.jpg

크기변환_KakaoTalk_20191020_173444179_14.jpg

크기변환_KakaoTalk_20191020_173444179_15.jpg

크기변환_KakaoTalk_20191020_173444179_16.jpg

울산조경협회가 제작한 다양한 전시정원

 

크기변환_KakaoTalk_20191020_173444179_17.jpg
참여부스에 전시된 S가든협동조합의 새집과 요정 조형물. 시민정원사가 주축이 되어 정원에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수공예 소품을 선보였다.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7607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