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서울시·LH, 고령자전용 주택단지에 도시농업 공간 조성 코디네이터 활용해 고령주택에 맞는 도시농업 활동 연계 김백연 (baekyeona@naver.com)
입력 2020-08-22 17:07 수정 2020-08-22 17:07
1 본문.jpg
도시농업 공간 조감도 (사진=서울시 제공)

 

 

[환경과조경 김백연 기자] 서울시와 LH가 고령자전용 주택단지 내 유휴부지에 도시농업 공간을 조성한다.

 

서울시와 LH는 2022년까지 도시농업 공간을 총 900호 주택단지에 조성한다고 21일 밝혔다.


서울시와 LH는 지난 20일 서울특별시청에서 ‘도시농업 주거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LH는 임대주택 부지를 제공하고 단지 내 도시농업 공간을 조성하며, 코디네이터를 활용해 공동체 활성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옥상 텃밭 운영 등 도시농업 사업 추진을 위한 교육·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시범사업으로 LH는 도시농업 주거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오는 12월부터 도봉구 방학동 소재 고령자 전용주택 ‘해심당’에서 사업을 시작한다. 해심당은 어르신들이 편한 마음을 갖고 지낼 수 있는 집을 뜻한다. 지하1층부터 지상4층까지로 구성되며 연면적 1489㎡, 21호 규모로 연말부터 입주를 시작한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점차 고령화·도시화되는 사회 속에서 도시농업은 정서적 안정 및 공동체 활성화에 꼭 필요한 활동으로 자리 잡았다”며 “이번 고령자전용 주택을 시작으로 도시농업의 가치를 확산시킬 수 있는 사회적 농업 활성화 기반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서창원 LH 주거복지본부장은 “오는 12월 입주하는 해심당 시범사업은 지역사회와 어울려 주거편의와 사회적 서비스가 연계된 주택”이라며 “고령주택에 맞는 도시농업 활동의 연계를 통해 공동체의식을 회복하고 도시생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9591&ca_id=102060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