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상록성 참나무류, 우량개체 선발기법 개발 국립산림과학원, 세부 가이드라인 작성해 임목의 표준 선발방법 중 하나로 활용 이형주 (jeremy28@naver.com)
입력 2020-10-12 19:06 수정 2020-10-12 19:06
1.JPG
종가시나무 군락 (사진=국립산림과학원 제공)



[환경과조경 이형주 기자] 지구온난화 대응과 더불어 다용도로 활용이 가능한 상록성 참나무류를 미래 산림자원으로 육성하기 위한 우량개체 선발기법이 개발됐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우리나라 남부지역에 분포하는 상록성 참나무류를 대상으로 미래 산림자원으로 육성하기 위한 첫 단추인 우량개체 선발기법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산림과학원에 따르면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경제림 육성의 핵심은 형질이 우량한 나무를 제대로 선발하는 것이다. 또한 우량한 나무는 임목육종 과정을 거쳐 미래 우리나라 산림 육성에 필요한 개량종자 생산에 이용되기 때문에 이러한 과정은 산림경영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다.


기존에 통용된 선발기법은 소나무, 참나무류 등 분포범위가 넓고 개체 수가 많은 수종에 적합한 선발법으로 상록성 참나무류는 분포범위가 제한적이고 다른 활엽수와 섞여 자라며 숲(임분) 내 출현 개체수가 작아 새로운 선발기법의 개발이 필요한 실정이었다. 


이번에 개발된 상록성 참나무류 선발기법은 참가시나무와 종가시나무를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수종별 분포, 생장특성, 생태·유전적 특성 등 6개 항목으로 평가되는 선발지표를 표준 점수화한 최적화된 기법이다.


이는 숲(임분)에서 선발된 참나무류의 지표 점수를 표준화해 일정 점수 이상을 얻은 나무들만 우량개체로서 선발함과 동시에, 숲의 보전가치를 고려한 선발을 통해 유전자원을 함께 보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석우 산림자원개량연구과장은 “이번에 개발한 선발기법은 상록성 참나무류를 포함한 다른 활엽수에도 적용이 가능한 만큼 세부적인 가이드라인을 작성해 임목의 표준 선발방법 중 하나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이번 연구를 통해 확립된 선발기법을 붉가시나무 우량개체 선발에도 적용할 계획이며, 선발된 우량개체들이 개량종자 생산을 위한 채종원 조성에 활용될 수 있도록 관련 기관 및 부서와 긴밀하게 협조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연구성과는 산림분야 SCI 1등급 국제저널인 Forests 최근호에 게재됐다.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9886&ca_id=102090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