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 name
  • name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name
  • name
  • 도시데이터 수집 센서 ‘S-DoT’ 2500개 설치…미세먼지·바람길 정보활용
    [환경과조경 나창호 기자] 서울시가 소음, 미세먼지, 자외선 등 도시데이터를 한 번에 수집하는 ‘스마트 서울 도시데이터 센서 ‘S-DoT’을 오는 11월부터 연말까지 시 전역에 850개를 설치하고, 2022년까지 총 2500개를 설치한다고 29일 밝혔다. ‘S-DoT’은 2m~4m 사이의 높이의 CCTV 지지대나 가로등을 활용하여 설치되며, 시민이 실제 생활하는 도시공간의 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해 주거공간, 상업공간, 개방공간에 설치된다. ‘S-DoT’에서 측정·수집되는 데이터는 센서 데이터의 허브 역할을 하는 「도시데이터 관리시스템」에서 수집·검증의 과정을 거친다. 앞으로 서울시가 ‘S-DoT’을 통해 축적하게 될 도시데이터는 도시 내 각종 현상들에 대한 과학적 분석의 기반이 될 예정이다. 이러한 도시데이터 분석을 통해 서울시 정책 수립과 공공서비스의 시민체감도를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다. 예를 들어, 도시데이터 센서의 온도계 측정데이터를 활용하면 각 지역별 상세한 폭염 실황 뿐 아니라 ‘온열 지수(WBGT)’를 산출해 노인, 유아 등 취약계층을 위한 정책 근거로도 활용 가능하다. 또한, 최근 새로운 도시문제로 부각되는 인공 빛에 대하여 조도 측정 데이터를 이용하여 ‘빛 공해 방지법’ 등 정책 근거로 활용 가능하며, 온도, 습도, 자외선, 풍향, 풍속 측정 데이터를 이용하여 지역의 ‘걷고 싶은 산책로’ 개발하고, 지역별 폭염 및 한파 데이터를 분석하여 그늘막 또는 빙판길 열선 설치 위치 선정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다. ‘S-DoT’의 도시데이터는 2020년 상반기부터 서울시 열린데이터 광장, 디지털 시민 시장실 등을 통해 시민 누구나 파일로 내려받아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제공된 ‘S-DoT’의 도시데이터는 빅데이터 연구, 경제 활성화의 촉매제가 될 전망이다. 앞으로 학계와 산업계는 도시데이터와 다른 데이터를 결합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신규 데이터나 서비스를 개발하는 등 데이터를 활용한 새로운 형태의 용도들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손종열 고려대 환경공학과 교수는 "서울시가 도시데이터 센서를 통해 수집하게 될 실시간 도시데이터는 기존 도시데이터로 예측하거나 설명하기 어려웠던 문제들의 새로운 해법을 제시할 것"이며, "이를 통해 각종 도시문제 해결은 물론 시민과 기업에게 새로운 가치와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S-DoT’을 브랜드화하여 스마트서울의 기반 인프라의 하나로 관리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S-DoT’ 의미는 ‘사람, 사물, 환경의 데이터가 들어있는 기기, 무수히 많은 DoT(점) 들이 연결되어 스마트 서울이 된다’는 의미이다. 서울시는 향후 ‘S-DoT’의 제작 규격, 센서 규격, 접속 규격을 공개 하고, 민간․공공 누구나 사용가능한 IoT 공용함으로 발전시켜 자치구 주요지점에 설치할 예정이다. 특히 IoT 공용함은 서울시에서 추진 중인 ‘S-Net(스마트 서울 네트워크)’ 의 유무선 통신망과 연계되어 통신·전력 사용 기반을 제공받게 된다. 인프라가 완비되는 2022년에는 이 공용함을 민간 기업에게 개방할 계획이다. 민간 기업은 공개된 규격에 맞춰 제작한 센서를 이용하여 필요한 데이터를 수집 하고 활용 할 수 있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S-DoT’을 통해 수집된 도시데이터를 활용해 시민 생활 향상을 위한 정책을 수립하고, 동시에 더 나아가 도시데이터를 활용한 산업 생태계 구축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창호 2019-10-29
  • LH, 스마트시티 기반 베트남 개발사업 교두보 확보
    [환경과조경 이형주 기자] LH가 스마트시티 기술을 기반으로 베트남 개발사업 추진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했다. LH는 지난 20일 LH 서울지역본부에서 베트남 흥이엔성과 ‘스마트시티 개발 협력을 위한 전략적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체결식을 위해 흥이엔성에서는 웅우엔 반 퐁 성장 및 쩐 반 뀌 지방의회 부의장 등이 방한했으며, 이번 MOU에 따라 양 기관은 향후 흥이엔성에 도입하기 위한 스마트시티 기술 개발 및 적용분야 등에 있어 상호 교류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양해각서는 스마트시티 개발 관련 정책, 기술개발 등 폭넓은 분야에 있어 상호 간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LH 베트남 최초 한국형 신도시 개발사업 추진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베트남은 1986년 도이머이(Doi Moi, 개혁․개방) 추진 이후 활발한 외국인 투자를 기반으로 약 30여 년간 연평균 6% 이상의 경제성장을 이뤄 신흥시장의 대표국가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흥이엔성은 수도 하노이와 남동측으로 바로 연접한 면적 930k㎡의 면적(서울의 1.5배)과 118만 명의 인구를 보유한 도시로, 베트남 북부 박닌~하노이~하이퐁으로 이어지는 핵심 삼각 경제벨트에 속해있어 외국인 투자의 지속적인 증가로 안정적인 경제성장을 달성하고 있는 핵심 성장거점 가운데 하나다. 이번 양해각서에 앞서 LH는 흥이엔성에 추정 사업비 약 720억 원, 면적 1.4k㎡(약 140ha) 규모의 한-베 경제협력 산업단지 개발사업을 추진 중으로, 지난 8월 ‘예비 시행약정서’를 체결했으며 2020년 착공 예정이다.
    이형주 2019-09-22
  • 4차 산업혁명시대, 유니버설디자인 도시의 비전은?
    [환경과조경 나창호 기자] 4차 산업혁명시대 유니버설디자인 도시의 비전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서울시는 9월 20일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제7회 서울시 유니버설디자인 국제세미나'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유니버설디자인이란 사람중심 또는 사용자중심으로 제품·서비스, 도시공간을 계획하려는 디자인 철학으로, 도시의 물리적 환경디자인을 계획할 때 사용자의 연령, 성별, 신체적 차이, 장애여부, 인종, 종교 등을 차별하지 않고 존중하는 ‘모두를 위한 디자인’이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서울시 유니버설디자인 국제세미나는 ‘모두를 위한 유니버설디자인 도시와 산업경제 활성화’라는 주제로 유니버설디자인 도시의 조성이 4차 산업혁명시대, 5G 시대를 앞두고 산업경제 활성화에 어떻게 기여하는가에 대한 접근과 미래 도시의 방향성에 대하여 논의한다. 이번 세미나는 유니버설디자인의 패러다임 변화를 가져온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 도시 사례를 통해 일자리 창출, 경제 활성화, 도시 균형발전과의 연계방향 등에 대하여 국내외 전문가 8명이 참여한다. 해외연사로는 맷 캐쉬 토마스 헤더윅 스튜디오 리더가 기조강연자로 나선다. 맷 캐쉬는 ’공유공간과 인간중심도시의 디자인(Sharing Spaces and Designing the Human-Centric City)’을 주제로 발제한다. 그는 현대도시공간의 문제점을 ‘사려깊은 디자인(Thoughtful Design)’이라는 관점에서 풀어나간 런던의 ‘Coal Drops Yard’, 싱가포르의 ‘Learning Hub’, 케이프타운의 ‘Zeitz MOCAA’, 상하이의 ‘1000 Trees’, 도쿄의 ‘Toranomon-Azabudai’, 뉴욕의 ‘Vessel’을 통해, 21세기 도시의 비전을 제시한다. 또한, 프란체스크 아라갈 스페인 유니버설디자인협회 회장은‘도시계획에서 유니버설디자인의 경제적 영향’에 대해, 제프리 슈마커 URBANscape 대표는 ‘모두를 위한 도시디자인_뉴욕시 사례(Good Urban Design for All_Lessons from NYC)’에 대해 소개한다. 일라리아 가로폴로 트리스테 대학 공대 교수는 ‘포용과 웰빙을 활발히 구현하는 도시_이태리 사례(The Proactive City as a Laboratory for Fostering Inclusion and Wellbeing Best Practices)’를 발표한다. 국내 연사로는 고인석 서울기술연구원 원장이 ‘낙상(落傷)을 락생(樂生)으로_고령사회의 유니버설디자인’에 대해, 송세경 KAIST 위촉책임연구원은 ‘유니버설디자인 도시를 위한 인공지능과 소셜로봇’에 대해, 김형섭 엔비전스 팀장은 ‘유니버설디자인 기반의 스마트 도시 구축을 위한 시각장애인 보행자용 내비게이션 도입의 필요성’에 대해 발표한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디자인에 관심 있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디자인서울 홈페이지에서 사전등록을 하면 된다.
    나창호 2019-09-17
  • ‘2019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 열린다
    [환경과조경 박광윤 뉴스팀장] 올해 3회째를 맞는 아태지역 최대 스마트시티 국제행사인 ‘월드 스마트시티 위크’가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World Smart City Expo, WSCE 2019)’로 새로이 출범한다. 국토교통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 킨텍스가 주관하는 ‘2019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가 9월 4일부터 6일까지 고양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올해는 ‘스마트시티, 내일을 만나다(Smart City, Connecting Tomorrow)’를 주제로 국내외 도시 전문가, 기업, 정부, 국제기구, 일반국민이 함께 다채로운 컨퍼런스, 전시, 정부간·기업간 네트워킹 등을 통해 스마트시티에 관한 정책과 기술을 공유하고 도시의 비전과 가치를 논의할 예정이다. 9월 4일 개막식에는 국무총리, 우즈베키스탄 차관, 말레이시아 차관, 브루나이 차관, 영국 리버풀 부시장 등 해외 정부 관계자, 세계적 석학, 글로벌 선도기업 대표 등 세계 약 40개국에서 400여 명이 참석한다. 특히 「도시는 왜 불평등한가」를 저술한 도시경제학자 리차드 플로리다(Richard Florida)가 기조연설자로 초청돼, 성장과 창조력의 원천으로서 도시의 가치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의제를 제시할 예정이다. 한편 ▲스마트시티 정책방향 ▲기술 및 솔루션 ▲공유 경제 및 지속가능성 ▲글로벌 협력이라는 네 가지 주제로 글로벌 조인트 도시 컨퍼런스, 아세안 스마트시티 네트워크 포럼, 스마트시티 해외 수출교류 컨퍼런스, 스마트시티 테크 컨퍼런스 등 총 19개의 컨퍼런스가 개최된다. 또한, 기업 및 지자체 참여행사를 통해 스마트시티 산업 육성과 연계한 기업홍보, 투자 네트워크 확대 등의 실질적 지원을 제공하고, 지자체와의 협업 강화를 위한 행사도 기획했다. 주요 행사로 스마트시티 중소기업과 새싹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스마트시티 우수기업 비즈니스 페어”를 통해, 우수기업 시상, 우수기업 테마관 전시, 새싹기업-투자자 간 1:1상담을 위한 투자설명회(IR)를 개최한다. 국민 의견을 수렴하는 ‘국민 참여행사’도 개최한다. ‘스마트시티 메이커톤’에서는 50여 명의 우수 개발팀들이 ‘도시의 경쟁력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스마트도시 서비스’라는 주제로 무박 3일간 스마트시티 관련 서비스를 개발하고 제작하는 열띤 경연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지난 7월부터 시작한 ‘대학생 스마트시티 아이디어 경진대회’, ‘스마트시티 어린이 그림그리기’ 등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작품들을 시상하고, 킨텍스 행사장 내 전시부스를 마련해 행사기간 동안 전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전시관 운영, 토크살롱, 체험 행사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전시관은 한국형 스마트시티를 선도하고 있는 정부와 세종, 부산, 서울, 대구, 대전, 광주 등 지방자치단체 14개 선도도시, 기관·기업 뿐 아니라 영국, 네덜란드, 싱가포르 등 해외 스마트시티 선도국가, 도시, NGO 단체가 참여해 글로벌 스마트시티의 동향과 기술 수준을 선보일 예정이다. LH 관계자는 “2019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는 한국의 스마트시티 기술과 정책을 보기 위해 세계의 다양한 국가가 주목하는 국제 행사”라면서 “이번 행사에서 스마트시티의 미래를 미리 볼 수 있기를 바라며, 4차 산업혁명을 실현하는 플랫폼이자 리빙랩인 스마트시티가 국민에게 한결 친숙하게 다가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는 도시의 미래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석할 수 있고, 참가신청은 현장에서도 가능하다. 한편, 2019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광윤 2019-09-02
  • LH, 행복도시에 ‘스마트건설기술’ 전면 적용
    [환경과조경 이형주 기자] LH가 볼보, LGU+ 등 스마트기술업체와 업무협약을 맺고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인 행복도시 5-1생활권 조성공사 전 과정에 스마트건설기술을 전면 적용하기로 했다. LH는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인 행복도시 5-1생활권 조성공사에 측량·설계 초기단계부터 시공·현장관리에 이르기까지 스마트 건설기술을 전면 적용한다고 29일 밝혔다. 스마트건설이란 건설현장에 드론, 로봇, IoT, 빅데이터 등 첨단 스마트기술을 적용하는 건설공사를 말한다. 국내 일부 현장에서 부분적으로 스마트 건설기술이 도입된 시도는 있었으나, 조성공사 전 과정에 전면 적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10월 발표한 ‘스마트 건설기술 로드맵’에서 제시한 ‘스마트 건설기술 활용기반 구축’ 계획을 주도적으로 시행하는 첫 사례이기도 하다. 이를 위해 LH는 29일 세종특별본부에서 볼보그룹코리아, LGU+ 등 15개 스마트 건설기술 관련 기관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LH는 행복도시 5-1생활권 조성공사에 건설자동화 기술을 활용한 시공 원격제어, 5G망을 이용한 실시간 현장영상 전송 등 다양한 스마트기술을 적용해 작업 생산성과 안전성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세부내용을 살펴보면 건설현장 내 5G 통신망을 우선적으로 구축해 모든 공사 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즉시 제어할 수 있는 통합관제센터를 운영한다. 건설장비로 인한 안전사고를 근본적으로 방지하기 위해 근로자 및 건설장비에 안전태그를 부착하고 건설기계가 안전거리 이내로 접근시 자동으로 멈추게 하는 시스템을 도입한다. 건축구조물, 콘크리트에는 균열 또는 하자에 대한 감지가 가능한 센서를 설치한다. 이를 통해 공사과정에서 문제점을 즉시 보완할 수 있어 우수한 시공품질을 확보할 수 있다. 또한 접근성 때문에 유지 관리가 어려운 관로 등의 지하매설물에는 준공 이후에도 시설물 위험 징후를 사전에 포착하고 정확한 누수 위치를 추적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전기 배터리 건설 장비를 시범 도입해 노후 경유장비 사용에 따른 건설현장 미세먼지를 줄이고, 사업지구 내 보행로에 열섬차단용 태양열 반사 보도블록을 설치해 도시 내 여름철 노면온도를 약 5°C(약 8%) 낮춰 열섬현상을 완화시킬 계획이다. LH는 행복도시 5-1생활권 개발을 위해 드론을 활용한 ‘토지현황 3D 측량’을 이미 마쳤다. 드론 측량은 건설현장에서 필요한 측량성과물과 데이타를 즉시 얻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3차원 정보 디지털모형)을 활용한 실시설계를 진행 중이다.
    이형주 2019-08-29
  • ‘스마트시티 리빙랩 네트워크 포럼’ 내달 4일 개최
    [환경과조경 이형주 기자] 토지주택연구원(LHI), 한국도시설계학회, 과학기술정책연구원, 디지털사회혁신네트워크는 오는 9월 4일 오후 2시부터 킨텍스에서 WSCE 2019 일환으로 ‘스마트시티 리빙랩 네트워크 포럼’을 개최한다. ‘스마트시티 리빙랩과 신도시‘를 주제로 하는 이번 포럼은 스마트시티 리빙랩 혁신사례를 공유하고, 신도시 개발 및 운영 특화방안을 제시하는 자리로 마련된다. 발제는 ▲오스틴 에케그렌 The Swedish Environmental Research Institute 부원장의 ‘지속가능한 시민주도형 도시 운영’ ▲프랜스 안톤 버마스트 Amsterdam Smart City 국제 스마트시티 대사의 ‘리빙랩으로서 도시’ ▲케코 반하넨 핀란드 Forum Virium Helsinki 운영위원의 ‘사용자 참여의 스마트 신도시’ ▲이재흥 디지털사회혁신네트워크 디렉터의 ‘한국의 디지털 사회혁신’ ▲조영태 LH 스마트도시연구센터장의 ‘신도시 스마트시티 리빙랩 추진전략’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어지는 지정토론에는 ▲김갑성 스마트시티 특별위원회 위원장 ▲김동근 LH 스마트도시계획처 부장 ▲배성호 국토교통부 과장 ▲송위진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이영성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교수 ▲이재용 국토연구원 센터장 ▲이제선 연세대학교 교수가 참석한다.
    이형주 2019-08-29
  • LH, 쿠웨이트 압둘라 신도시에 ‘총괄계획가 제도’ 도입
    [환경과조경 박광윤 뉴스팀장]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지난 26일 서울시 용산구에 위치한 LH 미군기지본부에서 쿠웨이트 압둘라 신도시의 총괄계획가(MasterPlanner)를 위촉했다고 27일 밝혔다. 총괄계획가는 ‘신도시가 일관되게 계획·개발될 수 있도록 관리하는 역할’을 담당하며, 그간 성남판교 등 국내 대규모 신도시에 이 제도를 적용해 도시 활성화에 큰 효과를 거둔바 있다. 이에 LH는 현재 추진 중인 쿠웨이트 압둘라 신도시 개발사업의 계획·개발 및 투자 전략 수립단계에서 도시계획, 건축, 조경 등 분야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총괄계획가를 위촉해 그들의 지식과 경험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이날 총괄계획가에는 ▲위원장에 제해성 아주대 명예교수를 비롯해 ▲김찬호 중앙대 교수(도시계획) ▲김도년 성균관대 교수(건축) ▲이재준 LH이사회 의장(조경) ▲도건철 법무법인태평양 변호사(법률) ▲김영기 한국수출입은행 금융자문역(금융) ▲이희수 한양대 명예교수(중동문화)를 위촉했고, 추후 마케팅 총괄계획가를 선정해 총 8인이 향후 2년간 활동하게 된다. 쿠웨이트 압둘라 신도시 건설사업은 우리나라와 쿠웨이트가 협력해 추진 중으로, LH가 도시 계획과 설계를 주도하고 있다. 금년까지 실시설계를 마무리한 후 2020년부터 2035년까지 총 15년간 64.4㎢의 사막 위에 약 27만 명이 거주하는 쿠웨이트 최초의 스마트시티로 조성된다. 향후 LH는 쿠웨이트 정부와 개발사업 협력 추진을 위한 본약정 체결을 마무리한 후 내년까지 스마트시티 개발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해 본격적인 사업 참여에 나선다. 변창흠 LH 사장은 “LH는 압둘라 스마트시티 개발사업을 통해 다양한 국내기업의 쿠웨이트 진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플랫폼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이번 총괄계획가들의 참여로 보다 양질의 마스터플랜과 도시계획을 수립해 관심 있는 국내 기업들에게 유망한 해외투자 기회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박광윤 2019-08-27
  • ‘캠퍼스타운 청년창업자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환경과조경 이형주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와 고려대 캠퍼스타운 지원센터가 2019 캠퍼스타운 청년창업자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한다. 공모는 ‘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하며, 관련 분야 창업 아이템 시제품을 출품하거나 창업 아이디어를 제안하면 된다. SH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다운받아 작성 후 오는 9월 4일 오후 5시까지 이메일로 제출하면 접수가 완료된다. 신청접수 마감 후 1주일 이내로 1차 서류 심사 결과를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9월 21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마곡중앙광장 일원에서 2차 현장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시상식은 9월말이나 10월 초에 캠퍼스타운 일원에서 치러질 예정으로, 시상은 대상 1팀에 상금 300만 원, 최우수상 2팀에 상금 200만 원, 우수상 3팀에 상금 100만 원을 수여한다. 공모전 관련 보다 자세한 사항은 SH 스마트시티기획부 공모전 담당자에게 문의하면 된다.
    이형주 2019-08-26
  • '전주형 스마트시티' 만들기 돌입…'사람중심 스마트도시로"
    [환경과조경 나창호 기자] 전주시가 사물인터넷(IoT) 등 신산업을 통해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방향의 전주형 스마트시티를 만들어가기로 했다. 시는 16일 팔복예술공장에서 ‘전주시 스마트시티 조성 기본구성 연구용역’의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스마트시티는 지능정보기술, 통신, 데이터과학 등 다양한 ICT기술의 융합을 통해 도시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하는 기술과 서비스 등으로, 이를 활용해 시민의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는 도시를 구현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날 착수보고회는 용역 수행자인 한컴라이프케어의 용역 추진계획 발표에 이어, 최귀남 델 테크놀로지 아시아 스마트시티 전무가 용역 전반에 대한 자문을 진행했다. 또, 용역 관련부서인 스마트시티과와 생태도시계획과 공간정보담당,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ICT융합사업단 등 실무자들이 전주시 스마트시티 발전방향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시는 올 연말까지 추진되는 이번 용역을 통해 스마트시티 조성에 앞서 시민들의 의견을 사전에 수렴하고, 지역 현안들을 ICT기술과 서비스로 해결하기 위한 전략적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또, 시민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는 스마트시티 도시 모델을 도출하는 등 사람 중심의 전주만의 특화된 스마트시티 기본구상을 담기로 했다. 아울러 도시의 다양한 정보를 수집하고, 가공·분석·공유·활용하는 데이터 기반의 도시관리 체계를 마련하기 위한 데이터허브 플랫폼 구축방안도 제시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토대로 국토교통부 ‘제3차 스마트도시 종합계획’과 연계한 국가공모과제를 발굴하고, 국토정보공사와 추진할 협력과제 등을 도출함으로써 국비를 확보하고, 디지털 트윈 기술 기반의 ‘3D 버추얼 전주’ 구축 전략을 수립하는 등 스마트시티 분야의 도시 경쟁력을 갖추어 나갈 방침이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시민이 편리하고 행복한 ‘시민이 만드는 전주, 사람중심의 전주 스마트시티’ 비전과 발전 방향이 구체적으로 제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귀남 델 테크놀로지 전무는 이날 “시민의 생각을 담아 시민이 편리해지는 목표를 지향하는 것은 어느 도시나 마찬가지이지만, 전주시만의 고유한 도시 특성을 이해하고 전주시민의 생각을 반영하여 만든 스마트시티 플랫폼이 구축된다면 전주시스마트시티 성공모델을 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김형조 전주시 신성장산업본부장은 “전주시는 기존 도시재생사업 추진이 활발하게 이루어지는 강점을 갖고 있으며, 이러한 기존 도시의 지속적 성장요소를 마련하기 위해서는 환경적 변화에 따른 문제 진단과 해결방안이 필요하다”라며 “이번 용역을 통해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도시 문제를 해결하고, 기존 도시의 지속적 성장기반을 구축하는 전략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나창호 2019-08-18
  • 아이들이 그리는 스마트시티 모습은?
    [환경과조경 이형주 기자] 어린이들이 생각하는 스마트시티에 대한 모습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대회가 열린다.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K-water)는 2019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를 기념하기 위해 오는 24일 오전 11시 광진구에 소재한 서울어린이대공원에서 ‘스마트시티 어린이 그림그리기 대회’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2019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는 대한민국 스마트시티의 비전과 우수함을 널리 알리기 위해 9월 4일부터 6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는 ‘내가 바라는 미래 도시를 그려요’를 주제로 어린이의 시각에서 원하는 도시의 모습을 통해 앞으로 조성될 스마트시티에 추가돼야 할 서비스와 기술 등을 생각해 보기 위한 행사다. 참여 대상은 전국의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학년에서 3학년 학생이며, 크레파스와 물감, 붓 등 개인 물품을 지참하면 된다. 2019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 공식 홈페이지에서 참가신청서를 내려 받아 오는 18일까지 전자우편으로 접수하거나, 24일 대회 현장에서 접수 할 수 있다. 심사를 통해 유치부 대상에 상금 30만 원과 국토교통부 장관상, 초등부 대상에는 상금 50만원과 국토교통부 장관상, 각 부별로 최우수상 1명, 우수상 3명, 장려상 3명에게 상금과 상장 등을 수여한다. 시상은 9월 6일 2019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 폐막과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한국수자원공사는 부산에코델타시티의 중심지역인 세물머리 지구에 2.8㎢ 면적으로 스마트 물 관리 기술과 서비스를 적용한 스마트시티를 건설할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해 1월 부산 에코델타시티와 세종 5-1 생활권 2곳을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로 선정했다.
    이형주 2019-08-12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