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 name
  • name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name
  • name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0
  • s3
  • '+'
  • '
  • '||'
  • '
  • '`"(
  • '`"(
  • -0
  • -0
  • s3
  • s3
  • '+'
  • '+'
  • '
  • '
  • '||'
  • '||'
  • '
  • '
[유청오의 핀테스트] 질긴 자존심에 대하여 유청오 조경사진가 ([email protected])
입력 2020-11-04 13:02 수정 2020-11-04 13:02

1.jpg


 

요즘도 ‘풀떼기’를 찍으러 다니냐는 친구의 말에 그렇다고 하고 말았다. 그때는 대응할 여유도 준비도 되어있지 않았다. 덕분에 한참동안 혼자서 들썩이는 입술을 참아낸 자신을 원망했다. 아아… 잠시라도 조경의 심오한 듯한 이야기를 풀어 놓았어야 했다. 그랬어야 했다.


한참을 지나 분했는지 나는 국어사전을 뒤져 ‘풀떼기’를 찾기 시작했다. 풀떼기는 풀과 떼기를 합친 말이다. 풀은 초본식물을 통틀어 부르는 말이고 떼기는 비하의 접미어라고 국립국어원에서는 설명한다. 풀어내고 보니 한편으로 친구 놈의 말이 맞는 말이긴 했다. 녀석이 말하는 ‘풀떼기’의 인식은 온 세상의 식물을 뜻하는 것일 테니까. 통하지도 않는 대화를 이끄느라  ‘설명꾼’으로 취급되기도 유쾌하지 않았을 테니 잘했다고 스스로 위안을 해본다. 그래도 한마디 했어야 했다. 조경을 설명하지도 못하니 이른바 ‘조경사진’은 아직 멀었다.


사진을 접하고 조경에 크게 관심 없이 취미활동을 하는 분들과 자리하는 일이 있다. 대화 중 경관 혹은 조경을 찍는 것에 대해 이야기를 할 때 다가오는 공허한 눈빛을 기억한다. 어떤 설명으로도 부족한 것일까. 아니다. 아직 내가 부족한 탓일 테니 스스로를 탓할 뿐이다. 급기야는 잠자리에 들어서 좀 더 쉽게 알아듣도록 설명했어야 했다며 후회를 한다. 어쩌면 사진 속의 것들이 모두 풀떼기로 비쳤던 것은 아닐까. 소심증이 밀려온다.


“취미하면서 돈 벌고 좋네.”


어느 현장에서 만난 인부의 말이 자존심을 은근히 발동시켰다. 마주친 그는 주렁주렁 카메라를 메고 다니는 내가 신기해 보였는지 멀리서 내 모습을 물끄러미 보다 슬그머니 와서 한마디 보태고는 대응할 틈도 없이 사라졌다. 무슨 말이라도 받아 쳤어야 했다. 이쯤 되면 오기 반 자존심 반 머릿속이 복잡하다.


‘나는 무엇을 하고 있는 것일까?’


어설픈 말들로 정의를 내리기보다 사진가는 사진으로 말해야 한다. 의도를 파악하고 마케팅 하듯 대상지를 만들어낸 이들의 안목을 사진으로 한층 더 끌어올려야 한다. 그것이 사진가의 자존심이라 생각한다. 이미지가 설명되는 것은 그 다음 과정이 되어야 한다. 풀떼기에서 한 개의 장르로 자리 잡을 수 있기 위한 생각을 감히 소명으로 여기며 한 장씩 찍어 나가는 것이다. 자존심은 스스로 세워지지 않아서 자존감을 스스로 유지해 나갈 뿐이다. 취미로 찍는 것이 아니라 작품을 담아내는 사진가가 되려는 노력은 사진에 남을 것이라는 담담한 믿음이다. 


조경하는 모든 이여! 부끄러워 말고 기록으로 남기시길! 비록 작은 결과물 일지라도 남기고 공유되길! 작은 기록들이 작품이 될 것이니 감히 권해본다. 결국 조경은 땅에 남아 시간의 변화에 따라 사회를 변화시킬 것이리라. 흐르는 잔잔한 물결이 스스로 흔적을 남기지 않는다면 큰 파도에 존재하지 않을 것이기에 이번에도 조경사진을 각자라도 남겨 보시기를 권해본다.

 

2.jpg
정원의 그림자 ⓒ유청오

 

 

 

유청오 / 조경사진가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10006
  • 관련기사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