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 name
  • name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name
  • name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 '`"(
  • -0
  • s3
  • '+'
  • '
  • '||'
  • '
  • '`"(
  • ƒ'(
  • -0
  • s3
  • '+'
  • '
  • '||'
  • '
문화재청 전통조경과 차근차근 실행 중… 전통조경계 신설 전통조경의 ‘개념·범위·계획’ 정립, 행안부·기재부 협의 거쳐 과 신설 지속 추진해나갈 예정 신유정 (yoojung318@naver.com)
입력 2021-04-08 17:38 수정 2021-04-08 17:38
가을 창덕궁 전경 (사진=셔터스톡).jpg
가을 창덕궁 전경 (사진=셔터스톡)

 

 

[환경과조경 신유정 기자] 현임 김현모 문화재청장이 차장 시절 공언한 문화재청 내 전통조경과 신설이 차근차근 실행되고 있다.


문화재청은 올해 천연기념물과 내에 전통조경계를 신설하고 지난 4월 1일자로 전통조경을 전공한 사무관을 전통조경계장으로 인사 발령하고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김현모 문화재청장은 차장 시절인 지난 2019년 3월 5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한국과학기술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16회 조경의 날 기념식’에서 “조경과를 신설하겠다”고 공표하고 문화재청 내 ‘전통조경과’ 신설을 적극 추진해왔다.


곧장 문화재청은 2019년에 전통조경과 신설을 행정안전부에 요청했으나, 반영되지 않고 조경직 6급 정원 1명만 추가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이에 문화재청은 문화재보존국 내 전통조경 업무를 먼저 명문화했다. 지난해 2월 25일 공포·시행한 ‘문화재청과 그 소속기관 직제’ 문화재청 문화재보존국의 분장 사무에 ‘문화재의 건축물 및 외부공간에 조성된 전통적 조경·경관에 관한 정책의 수립·조정’을 추가했다. 여기에 행안부로부터 승인 받은 전통적 조경·경관 관련 제도와 정책을 수립을 위한 인력 1명(6급)을 추가했다.


이어 문화재청은 다시 행안부에 과 신설을 제안하면서 기존 승인받은 전통조경 담당 6급 인원을 5급(사무관)으로 상향해 계 신설이 가능토록 하고, 임업직(전통조경) 7급을 경력채용으로 선발해 전통조경계에 배치하고 올해 첫 업무를 시작했다.


‘전통조경’ 업무의 토대가 될 법안도 제정 중이다. 지난해 7월 10일 이상헌 의원 등 13인이 발의한 「자연유산의 보존 및 활용에 관한 법률안」에는 ‘전통조경’의 정의와 ‘문화재청장이 전통조경의 보급 및 육성을 위해 전통조경 조사·연구, 전문 인력 양성·지원, 전통 수종의 보급·양성 등의 시책을 추진하도록’ 한다는 의무사항을 명시했다.


이와 함께 전통조경 정책 및 사업의 토대가 될 기본계획도 수립하고 있어 전통조경과 신설 여건이 탄탄해지고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별도로 전통조경이라고 하기보다는 지정된 명승 안에서 궁궐·왕릉·별서정원 등을 추진해 왔지만, 앞으로는 전통조경을 개념화해 보존·관리를 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판단됐다”며 “올해부터는 전통조경이 앞으로 나아갈 개념·범위·계획 등을 구상하고 문화재보호법과 제정을 추진 중인 자연유산법에서 어떻게 발전시켜 진행할지 구상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 전통조경 계 차원이 아닌 과 차원의 신설은 행안부, 기재부 협의와 공청회 등을 통해 모든 조경분야가 바라보는 개념에 대한 정의를 내린 후 그 범위를 설정한 것이 맞는지 공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전통건축분야는 체계화되면서 점점 커지고 있지만, 조경분야는 미진한 부분이 있었다”며 “앞으로 전통조경이 열어놓을 수 있는 범위를 체계화시켜 의욕적으로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10993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