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 dSuxgTjb
  • 1'"
  • \
  • @@sIrW8
  • JyI=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160'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 dSuxgTjb
“압축도시, 공원녹지 개념 넓게 수용해야” 조경학회와 국토·도시계획확회, 지난 29일 ‘공원녹지 복합화 포럼’ 개최 신유정 ([email protected])
입력 2021-12-01 02:20 수정 2021-12-01 02:20
포럼 보도.jpg
지난 29일 LH 경기지역본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후변화 대응 및 압축도시 구현을 위한 공원녹지 복합화 포럼’ 모습

 


[환경과조경 신유정 기자] 기후변화 대응 전략으로 제시되는 압축도시 조성에 있어 공원녹지의 개념을 보다 폭넓게 받아들이고 적용하는 게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국조경학회와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는 지난 29일 LH 경기지역본부 대회의실에서 ‘기후변화 대응 및 압축도시 구현을 위한 공원녹지 복합화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이범현 성결대학교 교수의 ‘압축도시 실현을 위한 수변공간의 활성화 및 입체적 이용’ ▲김현 단국대학교 교수(한국조경학회 부회장)의 ‘생활밀착형 공원녹지 확대를 위한 가로수 띠녹지 구현방안’ 주제 발표가 진행됐다.


이어지는 패널토론에는 허재완 수원시정연구원 이사장(중앙대학교 명예교수)을 좌장으로 ▲맹지연 환경운동연합 자연생태위원 ▲김병완 서울시 조경관리팀장 ▲최재군 수원시 영통구 녹지공원과장 ▲최희선 한국환경연구원 환경계획연구실장의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이번 포럼은 도시의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핵심 역할을 하는 가로수(띠녹지)와 하천을 중심으로 공원녹지의 확보 방안에 대해 살펴보고, 이동의 필요성이 적은 압축도시를 구현하기 위한 방법을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압축도시란 도시 내부의 고밀복합개발을 통해 토지이용의 효율성과 자연환경의 보전을 동시에 추구하는 도시 모델을 말한다.


김현수 대한국토·도시계획확회장은 인사말에서 “최근 도심에 압축도시를 확대하자는 논의가 시작되고 있다.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자동차 이동을 줄이고, 철도로 이동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포인트”라며 “기존 도로와 하천을 활용해 산과 나무 등을 연결하는 연결녹지가 도심에서 추가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질 것 같다”고 말했다.


토론에서 윤은주 연구원은 “사람들이 사는 주거환경에서 거점이 되고 규모 있는 공간에 그린인프라가 확보돼 있는지 파악해야 한다”며 “가로수 네트워크 등 연결·접근성 측면에서 본다면 ‘어디를 연결시킬 것인가’, ‘어디서 어느 지점에서 연결을 해야 하는가’에 대해 사각지대에 있는지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공원녹지법이나 개발계획사업별로 공원녹지율을 평가하는 데 있어 다양한 형태의 그린인프라는 인정되지 않는다. 단순히 개발 내 비율을 정하고 있지만, 공원과의 접근성이라든지 조경지역과의 연결성은 아직은 실제로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접근성, 연결성 등이 충분히 포함돼 있는 법-제도적 개선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최희선 연구원은 “도시는 수목이 생장하는 데 한계가 있다. 도시 안에서의 식재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식재 모델, 기법 등을 파악하고, 적합한 수종들을 찾아서 식재하는 등 총체적으로 점검한 내용을 지침에 담아 개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한 “탄소중립기본법 안에 기후대응기금이 들어가 있는데, 공원녹지가 탄소의 흡수원이기 때문에 기후대응기금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정부 차원의 지원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이범현 교수가 발표한 수변공간과 관련해 “기후변화 시대에 수변공간은 굉장히 중요하다. 생태적인 보전 지역에 있는 우리나라만의 가치를 가지면서 수변공간을 개발할 수 있는 충분한 고민이 더 필요하다”며 “환경부에서도 하천과 녹지를 다루는 과가 다른데, 녹지와 하천을 보면 연결이 필요한 부분이 단절돼 있는 경우가 많다. 연결성, 공감대를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병완 팀장은 “시에서 2~3년 전부터 매년 50~60억 정도를 투입해 단순한 식재 개념의 띠녹지가 아닌 정원의 개념으로 개선해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겨울이라는 계절적 측면에서 보면 대부분 염화칼슘이 섞인 눈을 띠녹지와 도랑으로 보내고 있어, 식재된 식물이 살아남고 있지 는 것이 현실이다. 이런 부분에서는 시민 캠페인 등을 추진해 개선할 필요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조경진 학회장은 “공원, 녹지, 숲을 늘려가는 건 앞으로 지속되는 과제다. 최근 바이든 정부에서 인프라 확충 예산을 1700조로 설정했는데, 미국의 공원전문가들 사이에서 공원도 인프라스트럭처라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며 “그런 의미에서 공원녹지의 개념을 넓혀, 도시 지역 계획에 여러 분야가 힘을 합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더불어 “그린인프라를 통합적으로 봤을 때 하천과 녹지 등 접근하기 쉬운 장소로 여러 공원과 녹지를 연결해 주는 것들의 개념 자체가 매력적이라고 생각한다. 그중 하나가 띠녹지가 될 수도 있는데, 단순한 띠녹지의 개념을 넘어서 초화류 정원 등 다양한 모습으로 수용할 수 있는 녹지로 변신한다면, 시대적인 니즈를 충분히 수용할 수 있을 것이다. 법 제도적인 내용이 뒷받침돼야 할 것 같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범현 교수.jpg
이범현 성결대학교 교수

 

김현 교수.jpg
김현 단국대학교 교수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12513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