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중부대 환경조경학과, 주민과 함께 성장하는 기회 가져 금산군, ‘금산읍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지역역량 강화용역’ 최종 발표회 개최 김윤 중부대학교 통신원 (rladbs2122@naver.com)
입력 2019-12-11 15:43 수정 2019-12-11 15:43
1.jpg
지난 3일 충청남도 금산군이 개최한 ‘금산읍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지역역량 강화용역’ 최종 발표회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지역활성화센터 제공)

 

[중부대학교 = 김윤 통신원] 중부대학교 환경조경학과 학생들이 대학 소재지 마을 경관개선사업에 참여해 수년간 지역주민들과 교류하며 성장하는 기회를 가졌다.


중부대 환경조경학과는 지난 3일 충청남도 금산군이 개최한 ‘금산읍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지역역량 강화용역’ 최종 발표회에 참여해 그간의 참여과정을 정리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금산읍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지역역량 강화용역’은 2015년부터 추진돼 온 사업으로, 지역활성화센터가 용역을 맡아 수행했다. 올해는 사업 일환으로 ‘포트가드닝 프로젝트’를 진행했으며 전체 사업은 12월에 종료된다.


본 사업은 시장, 문화, 공동체라는 세 가지 키워드로 진행됐으며, 그중 경관개선 사업은 공동체 분야의 사업으로 중부대 환경조경학과가 기본계획 수립 당시부터 함께해왔다. ‘금산100 프로젝트’, ‘72시간 개선 프로젝트’, ‘포트가드닝 프로젝트’ 등 5차례 경관개선 활동이 진행됐다.


지역 내 중부대 환경조경학과 학생들은 각 프로젝트들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지역 내 경관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이론으로 배우던 내용을 실천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


김태용 중부대 환경조경학과 학생은 “경관개선사업을 통해 학교에서 배우는 이론수업보다 직접 주민과 소통하고 현장에서 소통하는 일의 중요성을 깨달았다. 이러한 기회를 가져서 한층 더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재은 지역활성화센터 주임은 “본 사업은 경관개선 활동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사람들이 만나고 함께 지역의 문제를 고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데 의미가 있다. 학생들이 주민들과 의견을 주고받고, 때로는 부딪히고, 갈등을 해소하는 과정은 번거롭고 어려운 일이지만 이를 경험하는 자체에 의의를 두고 있다. 지난 5년간 함께 사업을 진행하며 대전 생활권에 가까운 중부대와 금산 마을주민들이 관계를 맺게 된 것도 의의를 갖는다”고 말했다.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7899
채용정보
댓글 (1)
  • 시장, 문화, 공동체라는 키워드 중에 시장은 경제를 말하는 거 겠지요.
    이이세 2020-01-09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