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서울시, ‘2020 북촌 정원산책’ 11일간 개최 주민들이 만든 골목 정원, 예술작품 전시장으로 활용… 비대면 위주 프로그램 구성 이형주 (jeremy28@naver.com)
입력 2020-10-21 16:31 수정 2020-10-21 16:31

[환경과조경 이형주 기자] 서울 북촌 주민들이 조성한 골목 정원이 지역 예술인의 작품 전시장으로 활용된다.


서울시와 북촌도시재생지원센터는 오는 22일부터 11월 1일까지 11일 동안, 북촌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주민공모사업에 선정된 9팀과 함께 이웃, 역사, 지구를 주제로 마을축제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2020 북촌 정원산책’(이하 ‘정원산책’)은 도시재생 활성화사업 1차년도 공동체활성화 프로젝트다. 주민공모사업 선정팀과 주민역량강화 프로그램을 통해 형성된 자발적인 참여주민과 함께, 지속 가능한 활성화계획 수립 및 협력적 도시재생 활성화사업을 위한 공동체의 유대감형성과 결속력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이번 행사는 이웃과 더불어, 역사를 보듬고, 지구환경을 지키는 의미를 담은 ▲이웃정원 ▲역사정원 ▲지구정원 구역으로 나뉘며 북촌의, 북촌 주민에 의한, 북촌을 위한 ‘정원산책’을 운영해 주민, 상인, 예술인들이 즐길 수 있는 화합의 장을 마련하고자 대면·비대면 혼합방식으로 운영한다.


북촌 ‘동네 주민’과 지역 ‘예술인’들이 직접 기획하고 운영하는 프로그램과 ‘마을정원사’들이 디자인하고 조성한 동네정원 곳곳을 산책하며 코로나19시대 지친 마음을 위로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자는 의미를 담은 ‘북촌, 슬렁 슬렁 거닐다’를 부제로 정했다.

 

시는 코로나19로 한산해진 북촌 내 공실 상가 4곳을 임차해 ‘정원산책’ 기간 동안 북촌방송국과 지역 예술인들 작품 전시장으로 활용해 지역상권 활성화를 독려하고자 한다.


이번 ‘정원산책’ 기간 동안 운영되는 ‘북촌방송국’은 주민의견 청취를 위한 인터뷰, 이웃·지구환경·역사 분야 전문가 특강, 반려식물병원과 북촌지역 안내 등 북촌도시재생지원센터 유튜브 채널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한다.


전문가 특강은 배기성 역사전문강사 유튜버의 ‘북촌의 역사’, 이주원 전 국토교통부 정책보좌관의 ‘도시재생과 마을공동체’, 신지선 월하랑 대표의 ‘한국정원’ 등 7개 주제가 유튜브 라이브로 생중계 된다.


실제 정원을 볼 수 있는 곳도 일부 마련됐다. 역사정원 구역 골목길에는 북촌 주민들로 구성된 마을정원사 ‘꽃향기’ 팀이 조성한 정원 4곳이 있으며, 지구정원 구역 골목 정원은 ‘플랜트&골목정원‘ 팀이 조성을 맡았다.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행사는 북촌도시재생지원센터 유튜브를 통해 참여 가능하며, 대면으로 진행하는 행사는 사전예약으로 진행한다.

 

1.jpg
‘2020 북촌 정원산책’ 포스터 (사진=서울시 제공)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www.lak.co.kr/m/news/view.php?id=9945&ca_id=102070
채용정보
댓글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