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천안 ‘태조 왕건 기념공원’ 윤곽... 2025년 준공
1만 3651㎡에 태조 왕건 동상, 산책로 등 조성
  • 입력 2023-11-14 14:27
  • 수정 2023-11-14 14:27
태조 왕건 기념공원 조감도ㅂㄷ.jpg
태조 왕건 기념공원 조감도 (사진=천안시 제공)

 

 

[환경과조경 신유정 기자] 충남 ‘천안’의 지명을 직접 지은 고려 태조 왕건을 기념하는 '태조 왕건 기념공원' 조성계획 윤곽이 드러났다.


시는 지난 13일 박상돈 천안시장과 관계 공무원,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태조 왕건 기념공원 조성을 위한 공원 조성계획 수립 및 실시설계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천안은 고려 태조 왕건이 후삼국 통일의 발판을 마련한 곳으로, 동도솔과 서도솔을 합해 태조 13년(930)에 천안부를 설치한 신도시였다.


‘천안’이란 지명을 왕건이 직접 지었으며 태조산, 성거산 등과 관련된 설화와 천흥사지 등 역사문화유적이 다수 남아있어 고려시대에 천안이 역사·지리적으로 매우 중요했던 핵심 지역임을 살필 수 있다.


시는 이를 기념할 태조 왕건 기념공원을 천안시 동남구 유량동 산 5번지 일원 1만 3651㎡에 조성할 계획이다. 총 97억 원을 투입하며, 태조 왕건의 이야기가 있는 역사문화 공간으로 조성한다.


태조산 공원과 연결되는 ‘진입 마당’에는 천안도독부(天安都督府)를 모티브한 화계(花階)와 후삼국 통일의 마지막 전투인 ‘일리천 전투’의 조형물 등을 설치해 역사성을 부여하고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만남의 장과 다목적 열린 공간으로 조성하는 ‘삼국통일 광장’에는 잔디마당, 이야기 벽, 경관 벽천을 설치하고 대형 상징나무를 비롯해 다양한 수종의 나무를 심어 휴게공간으로 조성한다.


왕건 기념광장에는 태조 왕건 동상과 왕건 이야기를 기록한 ‘태조담’을 둘러 역사 체험 공간으로 조성하고 화계 정원, 산책길 등의 편의시설을 갖춘다.


이 밖에도 공원을 아우르는‘왕건 이야기 길’은  숲속 청량감을 느낄 수 있도록 실개천과 숲속 산책로, 나무다리, 전통 정자 등을 설치하며,  주변 환경과 조화로운 조명을 설치해 야간경관도 연출한다.


시는 태조 왕건 기념공원 조성을 시작으로 천안 역사의 배경인 태조 왕건 콘텐츠를 발굴하고 지역의 역사 문화 자원으로 관광 활성화를 이끈다는 전략이다.


박상돈 시장은 “태조 왕건과 천안의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한 태조 왕건 기념공원 조성은 천안의 정체성과 관련된 매우 상징적인 사업”이라며 “태조 왕건의 브랜드 창출과 시민의 문화적 자긍심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태조 왕건 기념공원 조성 사업’은 2022년 충청남도 관광자원개발 사업에 선정돼 지난 8월 도시관리계획 결정 고시를 마쳤으며 공원 조성계획 심의를 거쳐 2024년 하반기 착공, 2025년 준공할 계획이다.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
  • 환경과조경 2023년 12월
  • 최신개정판 CONQUEST 조경기사·조경산업기사 필기정복
  • 조경의 미래를 묻다